전체메뉴
7세미만 자녀 공제 제외…달라지는 연말정산 꼼꼼히 챙기세요
더보기

7세미만 자녀 공제 제외…달라지는 연말정산 꼼꼼히 챙기세요

세종=최혜령기자 입력 2019-12-26 18:09수정 2019-12-26 18: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 연말정산부터 산후조리원에서 쓴 비용이 200만 원 한도로 의료비 세액공제 대상에 포함된다. 만 6세 아동에 대한 자녀 세액공제는 없어지고 7세 이상인 자녀부터 공제가 적용된다.
국세청은 26일 내년 1월 15일 시작되는 2019년 귀속분 연말정산에서는 공제 대상과 기준 등이 바뀐 항목이 많은 만큼 세법 개정사항을 꼼꼼이 챙겨야 한다고 당부했다. 올 연말정산 시 유의해야 할 점을 정리했다.

● 7세 이상 자녀에 세액공제

연말정산 시 기본공제 항목인 자녀세액공제 대상이 만 6세 이상~20세 이하 자녀에서 만 7세 이상~20세 이하로 변경된다. 올 9월부터 만 7세 미만인 모든 아동에게 아동수당이 지급되면서 자녀 세액공제 범위가 조정됐다. 단 7세 미만이라도 초등학교에 입학한 아동이라면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총 급여가 7000만 원 이하인 근로자는 산후조리원 비용에 대해 출산 1회당 200만 원 한도로 세액에서 공제 받을 수 있다. 산후조리원에 낸 돈을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에서 조회할 수 없는 경우 조리원에서 직접 영수증을 받아 회사에 내면 된다.

주요기사

총 급여가 7000만 원 이하인 근로자는 올해 7월 1일부터 신용카드로 결제한 박물관과 미술관 입장료의 30%만큼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반면 올해 2월 12일 이후 면세점에서 지출한 비용은 신용카드 소득공제를 받을 수 없다.


기부금 세액공제도 확대됐다. 우선 기부금액의 30%를 산출세액에서 빼주는 고액기부금 세액공제 기준 금액은 종전 ‘2000만 원 초과’에서 ‘1000만 원 초과’로 낮아졌다. 한도를 초과해 공제받지 못한 기부금을 다음해로 이월할 수 있는 기간은 기존 5년에서 10년으로 늘었다. 근로자가 부양하는 부모 배우자 형제자매 자녀가 법정·지정단체에 기부하면 해당 기부금이 근로자 기부금공제 대상에 포함된다.

무주택이거나 1주택자인 가구주는 금융기관에 갚는 주택저당차입금 이자를 1800만 원 한도로 전액 소득공제 받을 수 있다. 이때 적용되는 주택가격 기준은 종전 ‘기준시가 4억 원 이하’에서 ‘5억 원 이하’로 바뀌었다. 또 국민주택규모(전용면적 85㎡)보다 큰 주택을 빌려 살아도 해당 주택이 기준시가 3억 원 이하라면 월세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다만 임대차 계약증서 상의 주소지와 주민등록표 등본 상의 주소지가 같아야 한다.


근로자는 총 급여액의 3%를 초과하는 의료비를 세액공제받을 수 있다. 다만 개인적으로 가입한 실손보험에서 보험금을 받았다면 보험금을 뺀 의료비가 공제 대상이다.


올해부터는 세법상 ‘청년’을 판단하는 기준 연령이 29세 이하에서 34세 이하로 높아진다. 이에 따라 취업 시 만 30세여서 중소기업 취업자 소득세 감면을 받지 못했던 근로자는 올해 근로소득세의 90%(150만 원 한도)까지 감면받을 수 있다.


● 중소기업 취업한 ‘경단녀’ 소득세 감면

맞벌이 부부가 본인을 계약자로 하고 배우자를 피보험자로 한 보장성 보험에 든 경우 서로 기본공제 대상자가 아니어서 두 사람 모두 세액공제를 받을 수 없다. 근로자 본인이 계약자이면서 피보험자가 부부 공동 명의로 된 보장성보험의 보험료는 본인이 공제받을 수 있다.

중소기업에 취업한 청년, 60세 이상, 장애인, 경력단절여성은 연 150만 원 한도에서 소득세를 감면받지만 업종별로 차이가 있다. 병·의원, 금융·보험업, 전문서비스업에서 일한다면 소득세 감면을 받을 수 없다.


연금 세액공제를 받을 때는 연금저축과 개인연금저축을 혼동하지 말아야 한다. 2001년 1월 1일 이후 가입한 연금저축에 납입한 금액은 12%만큼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그 이전에 가입한 개인연금저축 납입액은 세액공제가 아니라 소득공제 대상이다. 개인연금저축 납입맥을 세액공제로 신청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종교인소득은 기타소득으로 신고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근로소득으로도 연말정산을 할 수 있다. 근로소득으로 지급명세서를 작성할 때는 종교관련 종사자에 표시해야 한다. 종교인소득을 지급한 종교단체는 내년 2월까지 소득세에 대해 연말정산을 실시해야 한다. 단체에서 하지 않을 때는 종교인이 내년 5월에 종합소득 확정신고를 해야 한다.


세종=최혜령기자 hersto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