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檢, 휴대전화 잠금해제 난항 속 관련자 소환조사에 박차
더보기

檢, 휴대전화 잠금해제 난항 속 관련자 소환조사에 박차

뉴스1입력 2019-12-07 15:53수정 2019-12-07 15: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검찰이 숨진 ‘백원우 특감반’ 출신 검찰수사관의 휴대전화 잠금장치 해제에 여전히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A씨가 숨진 다음 날인 지난 2일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해 확보한 A씨의 휴대전화를 대검찰청 국가디지털포렌식센터(NDFC)에 맡겨 5일째 암호를 풀고 있다.

그러나 아직 디지털 포렌식 작업은 시작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A씨가 사용하던 휴대전화가 보안이 까다롭기로 소문난 애플사의 ‘아이폰X’라 잠금 해제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서다.


아이폰의 운영체제인 iOS는 소스코드를 공유하는 구글과 달리 소스코드 유출을 엄격히 통제하고 있어 보안이 더 까다롭다는 평가다.

주요기사

애플은 3년 전 소스코드 유출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캘리포니아 샌버나디노주에서 총기를 난사한 범죄자 소유 아이폰에 대한 연방수사국(FBI)의 암호화 해제 요구를 거부해 법정에 선 적이 있다. 당시 미 법무부는 애플의 도움 없이도 아이폰의 잠금상태를 해제할 수 있는 툴을 찾아낸 뒤 소송을 취하했다.

아이폰의 잠금은 6자리 비밀번호 등으로 풀 수 있다. 대·소문자와 숫자 모두를 섞어 암호를 정했다면 가능한 조합 수는 568억여개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아이폰은 보안을 위해 암호가 5차례 틀리면 1분, 9차례 틀리면 1시간을 기다려야한다. 10번을 틀릴 경우 아이폰의 잠금은 영원히 풀리지 않게 된다.

애플의 도움 없이도 아이폰을 풀 수 있는 방법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앞서 언급한 총기난사 사건에서 미국 FBI는 이스라엘 IT기업의 도움으로 아이폰 잠금장치를 해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나라에도 아이폰 잠금해제를 할 수 있는 장비가 2~3대 들어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수사 보안상 포렌식 작업 진척 상황에 대해선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하명 수사 의혹의 최초 제보자(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와 이를 전달받은 청와대 관계자(문모 전 민정비서관실 행정관) 등 첩보 전달 경로가 밝혀졌기 때문에 이전보다 A수사관의 휴대전화 조사에 큰 의미를 두지 않는 분위기다.

그래서인지 서울중앙지검은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의 관련자 소환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은 전날(6일) 송 부시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송 부시장은 조사를 마치고 오후 11시쯤 귀가했다. 검찰은 송 부시장을 상대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를 전달하게 된 경위를 따져 물은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송 부시장 소환 당일 시청 사무실과 자택, 차량 등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5일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제보를 처음 접수한 문 전 행정관을 소환해 조사했다.

따라서 해당 첩보를 보고받아 반부패비서관실로 직접 전달한 것으로 알려진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김 전 시장 수사를 이끌었던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현 대전지방경찰청장), 송철호 울산시장 등 핵심 관계자의 소환조사도 머지않아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송 부시장의 추가 소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검찰 관계자는 송 부시장에 대한 추가 소환 여부에 대해 “필요하다면 절차에 따라 부를 것”이라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