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왕이 “韓, 신뢰할 수 있어…美 패권주의 실패할 것”
더보기

中 왕이 “韓, 신뢰할 수 있어…美 패권주의 실패할 것”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2-05 17:25수정 2019-12-05 17: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5일 오후 한중 우호 오찬회가 열린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5일 “한국은 신뢰할 수 있는 장기적인 파트너”라며 정치·경제 분야 협력을 제안한 반면 미국을 겨냥해서는 “강권정치는 결국 실패로 끝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왕이 부장은 이날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정·재계 인사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오찬에는 이수성 전 국무총리와 윤병세 전 외교부 장관을 비롯해 정·재계 인사 60여명이 참석했다.

그는 “한국에 온 것은 중요한 전략적 소통을 하기 위해서”라며 “현재 세계는 불확실성으로 가득 차 있다. 일방주의·패권주의·강권조치가 넘치고 있다. 이는 세계 평화와 안정, 우리의 정당한 발전 권리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미국을 향해 “국제 관계의 기본적인 원칙도 파괴하고 있다”며 “한중 양국은 서로를 지지하고, 이해하면서 우리의 이익을 잘 수호해야 하고, 지역과 세계 평화 안정을 위해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또 “모든 사람이 중국의 성공을 바라는 것이 아니다”라며 “온갖 방법을 써가며 중국을 먹칠하고, 발전 전망을 일부러 나쁘게 말하고, 중국을 억제하려고 하는 사람이 있다. 배후에는 이데올로기 편견도 있고 강권정치의 오만도 있다. 결국 실패로 끝나게 될 것이다”고 미국을 정면 비판했다.

그러면서 “냉전 사고 방식은 진작에 시대에 뒤떨어졌고 패권주의 행위는 인심을 얻을 수 없다”며 “중국의 부흥은 역사의 필연이고, 중국의 발전은 인민의 선택이며 가면 갈수록 더 넓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왕이 부장은 한국 정·재계 인사들에게 관계 발전을 위한 희망 사항을 제시했다. 그는 △높은 정치적 상호신뢰 구축 △수준 높은 양자 협력 실현 △수준 높은 다자협력 등 3가지를 언급했다.

왕이 부장은 “일대일로와 한국의 발전계획의 연결을 강화하고,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2단계 협상을 조속히 끝내고, 무역·투자·제조·금융·환경 보호·디지털 경제·인공지능 등 방면에서 실질적 협력을 심화시켜서 새로운 성장점을 육성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연설 후 “한국에서 한중 관계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때문에 여전히 좋지 않다는 인식이 있다”는 질문에 “사드는 미국이 중국을 겨냥해서 만든 것”이라며 “미국이 만든 문제며, 한중 관계에 영향을 줬다”고 답했다.

한편 왕이 부장은 전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 주재 만찬에 대해 “무거운 이야기를 많이 했지만 식사 마지막에 짜장면이 나와 아주 기분 좋게 끝났다”며 “짜장면은 맛이 좋은 것도 있지만 중국어 발음과 똑같다. 양국 간 문화가 서로 통하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