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상현, 원내대표 출마선언 “투쟁·협상, 정부·여당 압도할 것”
더보기

윤상현, 원내대표 출마선언 “투쟁·협상, 정부·여당 압도할 것”

뉴스1입력 2019-12-05 16:03수정 2019-12-05 16: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원내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2.5/뉴스1 © News1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투쟁이든, 협상이든, 전략이든, 문재인 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을 압도할 수 있다”며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저 윤상현, 일 잘한 원내수석부대표였고 선거 승리를 이끈 사무총장이었다. 총선 승리의 길, 제가 가장 잘 알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친박(親박근헤)이든, 비박(非박근혜)든, 당에 있든, 당 밖에 있든, 누구와도 힘을 합칠 수 있는 통합의 견인차”라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이번 원내대표 경선은 한국당, 더 나아가 대한민국 정치의 지형을 완전히 새롭게 바꿀 기회”라며 “지금 한국당은 분노와 불신을 넘어 조롱과 멸시의 대상으로 궁지와 수세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어 “이제는 바꿔야 한다. 반격을 시작해야 한다”며 “지금부터는 변화와 혁신, 통합, 승리의 시간”이라고 했다.

윤 의원은 “이번 경선은 한국당 총공세의 출발로 선봉에 설 수 있는 강력한 원내대표, 반드시 승리하는 야전사령관이 필요하다”며 “통합을 이끌 원내대표, 혁신을 이끌 원내대표, 승리를 이뤄낼 원내대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문재인 정권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다”며 “청와대는 초법적으로 권력을 사유화하고 있고, 3권분립과 언론의 자유까지 흔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울산시장) 선거개입도 사실로 드러나고 있고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으로 정권을 연장하려 하고 있다”며 “물러설 곳도, 머뭇거릴 시간도 없다. 사즉생의 각오로 맞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총선 승리를 보장하는 야전사령관 윤상현이 되겠다”며 “두 어깨에 무거운 책임을 짊어지고 국민과 함께 승리의 길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