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얼마나 예쁘길래…민머리 여대생, 미인대회 ‘톱12’에
더보기

얼마나 예쁘길래…민머리 여대생, 미인대회 ‘톱12’에

뉴스1입력 2019-11-06 09:29수정 2019-11-06 09: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인대회에 출전한 디엔 - 브앤익스프레스 갈무리
항암 치료로 인해 탈모를 겪고 있는 19세 베트남 여성이 미인대회에 출전해 화제가 되고 있다고 베트남 현지 언론 브앤익스프레스(VnExpress)가 최근 보도했다.

사연의 주인공은 베트남 하노이에 사는 디엔이다. 평범한 대학생이었던 그는 지난 6월 유방암 판정을 받았다.

갑작스럽게 찾아온 불행에 디엔은 절망의 나날을 보내야 했다. 항암 치료를 시작한 뒤부터 매일 새벽 5시에 일어나 아버지와 함께 운동을 나갔다. 학교 공부에도 열중했다. 그러나 허전함이 채워지지 않았다.


결국 그가 선택한 것은 미인대회 출전이었다. 항암 치료로 머리카락이 다 빠진 상태였지만 용기를 냈다. 디엔이 미인대회에 참석하기로 결정한 것은 암 환자가 된 후 뚝 떨어진 자신감을 회복하기 위해서였다.

주요기사

모자를 쓰고 있는 디엔의 모습 - 브앤익스프레스 갈무리
그런데 결과는 뜻밖이었다. 그는 최종 12인에 진입해 결승 진출을 앞두고 있다. 결선은 오는 12월에 열린다.

행사 주최측은 처음부터 그를 주목했다고 밝혔다. 그가 암 환자이기 때문이 아니라 그의 환한 웃음과 매 순간 보여준 독특한 개성이 시선을 사로잡았기 때문이다.

주최측은 “올해 경연의 주제가 ‘그녀는 다르다’인데, 디엔에게 꼭 어울리는 콘셉트”라고 덧붙였다.

디엔은 “나처럼 암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에게 ‘긍정의 힘’을 보여주고 싶어 출전했으며, 최선을 다해 결선에 임하겠다”고 말했다고 브앤익스프레스는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