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금강산 시설 철거’ 외신도 주목…“남북 협력 진귀한 상징”
더보기

‘금강산 시설 철거’ 외신도 주목…“남북 협력 진귀한 상징”

뉴시스입력 2019-10-23 17:31수정 2019-10-23 17: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생존·성공 위해 자립해야 한다는 메시지 반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 남측 관광시설 철거 지시 사실이 노동신문을 통해 23일 보도된 가운데 외신도 해당 소식에 주목했다.

AFP는 이날 김 위원장 지시에 대해 “이번 발표는 현재 폐쇄 상태인 개성공단 사업과 함께 한때 남북 간 최대 경협 사업에 대한 눈에 띄는 거절”이라고 전했다.

또 “이는 북한과의 교류를 옹호해온 문재인 대통령이 의회 연설에서 ‘평화경제’ 가능성을 홍보한 지 단 하루 만에 나왔다”고 지적했다.


가디언도 “김 위원장이 남북 공동 작업의 진귀한 상징인 금강산 관광지구 내 ‘불쾌하게 보이는’ 남측 시설의 철거를 지시했다”며 “북한 정권은 핵·탄도미사일 협상 교착 상황에서 한국의 (금강산) 관광 재개 실패에 분노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주요기사

가디언은 아울러 “중무장한 국경 북쪽의 현재 폐쇄된 개성공단과 함께, 금강산은 한때 남북이 군사적·정치적 긴장에도 무엇을 달성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사례로 여겨졌다”고 부연했다.

AP는 “김 위원장 발언은 한국과의 관계가 장기간 경색된 와중에 나왔다”며 “이는 지난해 김 위원장을 3차례 만나 남북 간 경제 협력 재시동에 대한 포부를 드러낸 문 대통령에겐 중대한 차질”이라고 평했다.

북한 전문 매체 NK뉴스는 “(남북) 공동 프로젝트에 대한 김 위원장의 비판은 최근 몇 주간 북한이 선전해온 반복적인 주제를 반영한다”며 “생존과 성공을 위해선 자립을 우선시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NK뉴스는 아울러 자매사이트인 NK프로 소속 이민영 분석가 발언을 인용, 김 위원장 지시에 대해 “금강산 관광은 더 이상 남북 협력 프로젝트가 아니며, 북한이 금강산 관광에 앞장서리라는 명확한 메시지”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