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상생형 일자리’ 군산에도 만들어진다
더보기

‘상생형 일자리’ 군산에도 만들어진다

박영민 기자 입력 2019-10-23 03:00수정 2019-10-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주-구미 이은 세 번째 상생 일자리… 전북도-군산시, ㈜명신과 체결
전기자동차 메카로 거듭날지 주목
21일 전북 군산시노사민정협의회 주최로 군산대에서 열린 ‘전북 군산형 일자리 시민 보고대회’ 참석자들이 관계자들로부터 추진 경과와 계획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군산시 제공

광주와 경북 구미에 이은 세 번째 상생형 일자리가 전북 군산에 만들어진다. 현대중공업 조선소 독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침체된 군산이 대한민국 전기자동차 메카로 거듭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2일 전북도와 군산시에 따르면 24일 ㈜명신 군산공장(옛 한국GM 군산공장)에서 상생형 일자리 사업인 ‘전북 군산형 일자리’ 노사민정 상생협약을 체결한다. 군산형 일자리는 현대자동차, LG화학 등 대기업이 참여한 광주, 경북 구미와 달리 중소·중견기업과 벤처기업이 주축을 이루고 있다.

상생협약은 대기업에 전적으로 의존했던 과거 산업구조에서 벗어나 현대중공업 조선소와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지역경제가 송두리째 흔들렸던 아픔을 반복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


군산형 일자리는 한국GM 군산공장을 인수한 ㈜명신 컨소시엄과 에디슨모터스, 대창모터스, MPS코리아로 구성된 새만금 컨소시엄이 주축이다. 이들 업체는 2022년까지 4122억 원을 투자해 전기차 17만7000대를 생산한다. 이를 위해 신규 인력 1902명을 채용한다.

주요기사

명신 컨소시엄은 2675억 원을 투입해 GM 군산공장에서 이르면 내년부터 전기차를 생산한다. 900명을 직접 고용하고 2022년까지 12만 대를 생산하는 것이 목표다. 사업 초기에는 중국 기업의 차량을 위탁 생산하지만 2023년부터는 자체 브랜드를 내놓을 예정이다.

새만금 컨소시엄은 1477억 원을 들여 새만금산업단지 1공구 39만 m²에 전기차 생산 라인을 만든다. 에디슨모터스는 전기버스와 트럭을, 대창모터스와 MPS코리아는 초소형 전기차와 골프카트, 의료용 스쿠터 등을 생산한다.

800여 개 자동차부품 협력업체와 10여 개 연구기관이 몰려 있는 군산권역에 이들 기업이 본격 가동되면 군산은 대한민국 전기차 생산의 중심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북 군산형 일자리는 한국노총과 민노총 모두가 참여하는 최초의 상생형 지역 일자리 사례로도 주목을 받고 있다. 사업 추진 초반부터 양대 노총이 시민사회 등과 머리를 맞대고 상생협약안을 도출했다.

자동차업계의 고질적인 문제인 노사 갈등을 해결하는 방안을 협약안에 담았다. 협약안은 노사 갈등이 발생할 때 5년간 상생협의회의 조정안을 수용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불필요한 노사 갈등에 따른 분규를 막아 기업이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든 것이다.

임금도 획일적으로 정하지 않고 각 컨소시엄의 사업장 규모에 따라 전북지역 제조업 평균임금을 기준으로 차이를 뒀다. 기업과 자치단체, 정부가 공동복지기금을 조성해 참여 기업 간 상생 협력과 원청·하청 간 복지 격차를 해소할 수 있도록 했다.

정부와 자치단체는 입주 기업에 취득세와 재산세 감면 등 세제 혜택을 준다. 전기차 판로 확대를 위해 노후 경유차를 전기차로 바꾸면 보조금을 주고 전기충전소도 확대한다. 전북자동차융합기술원과 군산대가 연구개발(R&D)과 우수 인력 양성을 돕는다.

상생 협약식에 앞서 군산시노사민정협의회는 21일 군산대에서 전북 군산형 일자리 시민보고회를 열고 그동안의 추진 경과와 향후 계획을 설명했다.

박영민 기자 minpress@donga.com
#상생형 일자리#전기자동차#명신 군산공장#한국gm 군산공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