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민석 “BTS 한분 올해 군대가는 듯”…빅히트 “올 입대 사실 아니다”
더보기

안민석 “BTS 한분 올해 군대가는 듯”…빅히트 “올 입대 사실 아니다”

뉴시스입력 2019-10-21 19:37수정 2019-10-21 19: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체부 국감서 방탄소년단 언급 병역특례 질의
박양우 장관 "순수예술과 달리 대중 예술분야 기준 설정 쉽지 않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인 안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대중문화 예술인을 위한 병역특례를 재차 언급했다. 안 의원은 꾸준히 이와 관련 목소리를 높여왔다.

안 의원은 21일 오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체부 국정감사에서 박양우 문체부 장관에게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언급하며 병역특례 관련 질의를 했다.

이날 안 의원은 “BTS 멤버 중 한 분이 올해 군대를 가는 것 같다. 대중예술인에게 병역특례를 안 주는 것으로 결정이 된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순수예술인은 국제대회 2등까지 하면 병역 특례를 주지 않나. 1970년대 만들어진 제도인데 당시까지만 해도 순수예술과 대중예술의 영역이 구분됐지만 지금은 벽이 허물어졌다. 순수예술쪽만 병역특례를 주고 대중예술은 주지 않은 건 시대적으로 맞지 않은 것 같다”고 질의했다.

주요기사

박 장관은 “사실 BTS 이전에도 대중예술인에 대한 병역특례 이야기가 있어 오랫동안 논의를 해왔다”면서 “하지만 병무청, 국방부 입장에서는 가능하면 병역특례를 줄이고 내용까지 바꾸자는 입장이다. 저희는 할 수 있다면 더 늘려서 문화체육 인력이 더 활동했으면 좋겠다는 입장”이라고 답했다.

박 장관은 대중예술인에 대한 병역특례 적용이 어려운 이유에 관해 “체육이나 순수예술 쪽은 명확한 국제, 국내대회가 있지만 대중예술은 쪽은 부족해서 기준 설정이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대중예술계와 협의를 할 때 병역특례 적용이 어렵다면 “군 미필 상태에서 해외 공연할 갈 때 배려해 달라는 요구들이 있어 병무청, 국방부와 지원 방법을 논의해왔다”고 덧붙였다.

안 의원은 “국위 선양 차원에서 보면 올림픽 금메달만큼 빌보드 차트 1위도 국위선양에 기여했다고 국민 다수가 생각할 것이다. 이해가 안돼 여쭤봤다”고 질의를 마무리했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안 의원의 멤버 군입대 주장과 관련 “왜 이런 이야기가 나왔는지 모르겠지만, 올해 입대는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앞서 방탄소년단이 세계적인 권위의 빌보드 메인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세 차례나 1위를 차지한 뒤 대중예술인들에 대한 병역특례 갑론을박이 뜨거워졌다.

특히 작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축구·야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금메달을 딴 뒤 기여도가 적은 일부 선수들의 병역도 면제되자, 대중문화에서 국위를 선양한 이들에게도 병역 혜택을 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형평성 문제가 불거진 것이다. 이후에도 종종 대중예술인에 대한 병역특례 논쟁이 불거졌다.

팬들 사이에서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의사와 상관 없이 일부에서 이슈를 만들고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국방의 의무를 다하겠다고 밝혀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