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경심 변호인 “잘못 덧씌워져…건강상태 검찰 제출”
더보기

정경심 변호인 “잘못 덧씌워져…건강상태 검찰 제출”

뉴시스입력 2019-10-21 17:48수정 2019-10-21 17: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검찰, 정경심 구속영장 청구…11개 혐의
변호인단, 부정 입시 대해 "재판서 해명"
펀드 관련해선 "실질 운영 주체 오해다"

검찰이 조국(54)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학교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함에 따라 변호인단도 심사 대비에 돌입했다.

정 교수 측 변호인단은 최근 뇌종양·뇌경색 증상 진단 등과 관련된 자료를 검찰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특히 가족 투자 사모펀드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잘못이 덧씌워진 것”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정 교수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이용) 등 11개 혐의를 적용,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에 따라 정 교수 측 변호인단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대비를 갖추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 교수 측 변호인단은 검찰이 적용한 혐의에 대해 “실질은 2개의 의혹을 11개의 범죄사실로 나눈 것으로 보인다”고 평했다. 자녀 부정 입시 및 학사 관련 의혹과 가족 투자 사모펀드 관련 의혹을 언급한 것이다.

주요기사

변호인단은 딸 조모(28)씨 관련 부정 입시 의혹에 대해 “결국 딸의 인턴 활동 내용 및 평가 등에 관한 것”이라며 “향후 재판을 통해 해명될 것이다”고 밝혔다.

사모펀드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앞서 구속된 조 전 장관 5촌 조카 조모(36)씨를 언급하며 “조씨와 정 교수를 동일시해 그의 잘못을 덧씌우는 것”이라며 “사모펀드 실질 운영 주체 문제에 대한 오해로 인해 생긴 문제”라고 강조했다.

조씨는 조 전 장관 가족이 투자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를 실질적으로 운용하면서 회삿돈 약 72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변호인단 주장은 검찰이 조씨의 혐의를 정 교수에게 잘못 적용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변호인단은 조 전 장관 가족 자산을 관리해 온 증권사 직원 김경록씨가 연루된 컴퓨터 교체·반출 등 의혹에 대해서도 “검찰은 (조 전 장관) 인사 청문 단계에서의 사실 확인 노력과 해명과정까지도 증거인멸 등으로 보고 있다”며 “근본적 사실관계에 대한 오해”라고 밝혔다.

변호인단은 구속 심사에서 이같은 주장을 토대로 검찰과 법정 공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최근 뇌종양·뇌경색 증상을 진단받은 것으로 알려진 정 교수의 건강 상태에 대해서는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변호인단은 “정 교수의 건강 상태에 대해서는 상세하게 말하기 어렵다”면서도 “검찰에서 요구한 CT, MRI 영상 및 신경외과 진단서 등 자료를 이미 제출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