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英마클 왕자비 “황색 보도, 내 인생 파괴해”…다큐멘터리서 고백
더보기

英마클 왕자비 “황색 보도, 내 인생 파괴해”…다큐멘터리서 고백

뉴시스입력 2019-10-21 11:49수정 2019-10-21 11: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해리 왕자, 메일온서데이 등 상대로 소송 제기

 영국의 메건 마클 왕자비가 영국의 황색 보도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고 20일(현지시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마클 왕자비의 발언이 나온 것은 지난달 말 해리왕자와 그의 남아프리카 순방 내용을 다룬 영국 ITV 방송사의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해리와 메건’에서다.

그는 영국 타블로이드 신문의 보도에 대해 입을 열며 “왕실은 이를 대처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클 왕자비는 “남편을 처음 만났을 때 난 정말 행복했기 때문에 지인들도 함께 기뻐해줬다. 하지만 영국 친구들은 ‘해리왕자는 좋은 사람일 거라 생각한다. 하지만 결혼은 안했으면 좋겠다. 타블로이드 신문이 네 삶을 망가뜨릴 거다’고 말했었다”고 회고했다.

주요기사

그는 이어 “당시 나는 정말 순진무구하게 ‘무슨 소리냐. 나는 그런 신문에 나올 사람이 아니다’고 답했다”면서 “당시 나는 영국 신문들이 왕실을 다루는 보도방식을 이해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마클 왕자비는 이러한 무지가 그동안 자신을 상당히 복잡하게 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특히 아들 아치가 태어난 직후 타블로이드 신문 기자들이 행한 폭압적인 행태에 대해서는 울먹이며 말을 이었다. 왕자비는 “사람들이 보는 것 뒤에서 우리가 겪고 있는 일들은 매우 실제적이다”며 “이를 다루기는 힘들 것이라고 생각은 했지만 적어도 공평하게는 다뤄질 것이라 생각했다”고 했다.

해리왕자는 영국의 유명 타블로이드 신문 ‘더선’ ‘데일리미러’ 등이 마클 왕자비의 휴대전화를 해킹했다면서 “어머니(다이애나 비)를 죽음에 들게 한 게임에 더 이상 당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해리왕자는 1일 ‘메일온선데이’와 모회사인 어소시에이티드 뉴스페이퍼스를 상대로 고등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혐의는 개인정보의 오용, 저작권 침해, 데이터 보호법 위반 등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