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준석 “사석 대화 녹취 바탕으로 징계 유감…강력 대응”
더보기

이준석 “사석 대화 녹취 바탕으로 징계 유감…강력 대응”

뉴스1입력 2019-10-20 13:40수정 2019-10-20 13: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준석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최고위원 2019.10.2/뉴스1 © News1

이준석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최고위원이 20일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 결정 및 그 징계 사유로 자신의 안철수 전 대표와 관련된 발언을 언급한 것에 대해 “제 명예를 훼손하는 부분에 대해 강하게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사석에서의 대화가 녹취된 것을 바탕으로 징계를 논의한 것에 대해 유감이며 사당화의 도구로 윤리위원회가 사용되는 것 자체도 개탄한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이 최고위원은 “윤리위에서 문제삼은 발언은 3월 25일 사무처 당직자 등이 청년정치학교 구성원 중 저를 만나보고 싶다는 사람들이 많아 입학식 뒤에 따로 뒤풀이 하는 시간에 참석을 요청하여 배석, 사적인 대화를 나누는 자리였다”면서 “사석에서는 정치상황에 대해 어떤 대화든지 자유롭게 나눌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이 자리에서 3시간동안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해 비판했다고 하는 주장은 허위”라며 “해당 대화는 제 테이블에 앉았던 참석자의 질문 중 지난 지방선거에서의 바른미래당 내 갈등에 대한 상황설명을 해달라는 요청에 따라 이루어진 대화의 일부분이며 발언 중에 유승민 대표가 지방선거에서 경기도 모 지역에서 공천에 부당하게 개입했고, 그래서 공천파동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하는 모 인사와의 설전 과정 중(에 나온 발언)”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윤리위는 이 사안에 대해 심사한 후 저에게 이미 5월 31일에 징계절차 불개시를 통보했다”며 “손학규 대표가 안병원 윤리위원장을 새로 임명한 뒤 윤리위원회에서 동일 사안에 대해 일사부재리의 원칙을 깨고 재심사를 하겠다고 한 것은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짐작했다.

이 최고위원은 “저와 하태경 의원 등에 대한 윤리위원회 징계나 지상욱 의원 고소 등을 통해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내의 분열과 반목을 조장하는 정치적 의도에 대해서는 늦지 않은 시기에 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최고위원은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한 사석에서의 정치적 평가가 외부로 유출돼 우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앞으로 작은 단위 사석에서의 대화에도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사과했다.

이날 앞서 윤리위는 입장문을 통해 “이 위원이 안철수 전 서울시장 후보에 대해 비속어와 욕설이 섞인 비하 발언을 3시간에 걸쳐 쏟아내고 녹취돼 유튜브에서 공개됐다”며 “이는 안 전 후보에 대한 모욕과 명예훼손에 그치지는 것이 아니라 당원 간 불신과 불화를 조장하고 당과 당원의 명예를 크게 실추시킨 심각한 해당 행위라 아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윤리위에 따르면 당시 이 최고위원은 안 전 후보를 겨냥해 “X신”, “안철수 때문에 사람이 둘 죽었어”, “안철수가 대선후보 될 때까지 주변에서 얼마나 도와주고 했겠어, 인간 수준이 안되는 거거든” 등을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