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한축구협회, AFC로 ‘평양 사태’ 항의 공문 전달
더보기

대한축구협회, AFC로 ‘평양 사태’ 항의 공문 전달

고봉준 기자 입력 2019-10-18 17:17수정 2019-10-18 17: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5일 김일성경기장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3차전 북한-한국.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대한축구협회가 최근 평양에서 열린 한국과 북한의 2022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경기가 무관중·무중계 등 최악의 환경에서 열린 점과 관련해 아시아축구연맹(AFC)로 북한의 비협조와 재발 방지를 촉구하는 공문을 18일 발송했다.

협회는 “평양에서 끝난 한국과 북한의 경기에서 ‘북한축구협회의 협조가 원만하게 이뤄지지 않았다’는 내용을 다룬 공문을 전날 AFC로 보냈다. 협회는 축구국가대표팀과 더불어 수차례 미디어 및 응원단의 입국 협조를 요청했지만 관련 협조가 없었음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국제축구연맹(FIFA) 윤리강령(FIFA Code of Ethics) 14조 중립의 의무에 따르면, 각국 협회 및 대륙연맹은 정치적으로 중립을 유지하고 각각의 기능에 맞는 임무를 수행해야 한다.


또 AFC 경기운영 매뉴얼의 홈경기 개최국에서는 경기를 위해 방문하는 팀 인원 및 미디어, 응원단 등에 대해 어떠한 차별 없이 비자를 받을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한다는 규정을 근거로 들었다.

관련기사

협회는 “이런 규정에도 북한축구협회는 필요한 지원을 하지 않았다. 이번 비협조는 AFC가 적절한 징계 여부를 검토할 만한 사항으로 판단된다. 또한 이번 경기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며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한 AFC의 노력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고봉준 기자 shutou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