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 국민 절반이 탄핵 찬성하는데…트럼프 “열심히 하겠다!”
더보기

미 국민 절반이 탄핵 찬성하는데…트럼프 “열심히 하겠다!”

뉴스1입력 2019-10-17 08:10수정 2019-10-17 08: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출처=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 뉴스1

미국민 2명 중 1명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에 찬성한다는 갤럽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친(親) 공화당 성향으로 알려진 여론조사기관의 설문을 가져와 자신의 지지율이 50%라고 주장했다.

CNN에 따르면 갤럽은 16일(현지시간)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미국인 52%가 트럼프 대통령 탄핵과 파면에 찬성하고 46%가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 내에서 대통령 탄핵 찬성 여론이 높아지는 추세가 반영된 결과로, 지난 6월 갤럽이 ‘러시아 스캔들’ 수사보고서가 발표 뒤 같은 질문으로 설문을 진행했을 때보다 7%포인트(p) 높다.


민주당과 무당파 지지자들의 탄핵 찬성 답변은 각각 89%와 55%로 높게 나타났다. 공화당 지지자들은 단 6%만이 대통령이 탄핵돼야 한다고 응답, 6월 조사보다도 1%p 떨어졌다. 트럼프 대통령 지지율은 39%로 집계됐다.

주요기사

CNN은 갤럽의 여론조사 결과는 최근 발표된 다른 여론조사들과도 맥락을 같이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친 트럼프 매체’인 폭스뉴스도 미국민 51%가 대통령 탄핵과 파면에 찬성한다는 설문 결과를 발표해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같은 날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지지율이 50%라면서 “감사하다,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유권자 50%가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고 49%는 지지하지 않는다는 라스무센리포트의 일일 대통령 지지율 집계를 인용했다.

갤럽 여론조사는 전화 인터뷰를 통해 미 전역 50개주(州)에서 18세 이상 성인 1526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오차범위는 ±3%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