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정은, 백마타고 백두산 오른 모습 과시 “美가 강요한 고통, 이제 인민 분노로 변해”
더보기

김정은, 백마타고 백두산 오른 모습 과시 “美가 강요한 고통, 이제 인민 분노로 변해”

한기재 기자 입력 2019-10-17 03:00수정 2019-10-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대결정 할 때마다 백두산 찾아… 노동신문 “웅대한 작전 펼쳐질 것”
김여정-현송월도 말 타고 동행
김일성-김정일처럼 우상화 선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며 조선중앙TV가 16일 오후 공개한 사진. 김 위원장과 그 뒤에 있는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이 탄 말에만 별 장식이 있다(위 사진). 2007년 3월 17일 방영한 기록영화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있다(왼쪽 아래 사진). 북한의 한 선전화 속에 김일성 주석이 아이를 안은 채 백마를 타고 있는 모습. 조선중앙TV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두산에서 백마를 타고 달리는 모습을 노동신문이 16일 공개했다. 김 위원장은 중요 결정을 앞두고 주로 백두산을 찾는데 이번엔 ‘최고 권위의 상징’인 백마까지 등장했다는 점에서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결렬 후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등 중대 결정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신문은 이날 “김정은 동지가 백두의 첫눈을 맞으며 백마를 타고 백두산정에 오르셨다”며 “혁명사에서 진폭이 큰 의의를 가지는 사변”이라고 보도했다. 조선중앙TV는 이날 오후 김 위원장과 김여정 당 선전선동부, 조용원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현송월 선전선동부 부부장 겸 삼지연관현악단장이 길게 열을 이뤄 백두산에서 함께 말을 타는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삼지연 건설 현장을 찾아선 “나라 형편이 적대세력의 집요한 제재 압살 책동으로 어렵다”며 “미국 등 반공화국 적대세력이 강요해온 고통은 이제 고통이 아니라 인민의 분노로 변했다”고 했다. 이어 “우리 힘으로 우리의 앞길을 헤치고 계속 잘 살아나가야 한다”고 했다. 제재에 대한 고통을 넘어 분노까지 드러내면서 자력갱생을 재차 강조한 것.


그러면서도 신문은 “우리 혁명이 한 걸음 전진될 웅대한 작전이 펼쳐질 것이라는 확신을 받았다”고 했다. 김 위원장이 미국을 향해 연내에 새로운 계산법을 가져오라고 압박하는 상황에서 미국의 태도 변화를 이끌기 위한 추가 도발을 준비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는 대목이다. 북한은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미국과의 실무협상 결렬 후 재협상 1차 시한인 ‘2주 내’가 다 돼 가지만 대화에 나서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

주요기사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김일성, 김정일 때 우상화를 강조하기 위해 등장했던 ‘백마 타기’에 직접 나선 게 제재로 흔들리는 민심을 다잡고 우상화를 강조하며 본격적인 버티기 가능성을 타진하는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연내 3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이 시간이 흐를수록 적어지는 만큼 내년 신년사를 대비해 여러 ‘플랜 B’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는 것이다.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북한#김정은#백마#우상화#북미 비핵화 회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