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베, 이낙연 총리 방일 앞두고…“한국과 대화 닫을 생각 전혀 없어”
더보기

아베, 이낙연 총리 방일 앞두고…“한국과 대화 닫을 생각 전혀 없어”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10-16 18:17수정 2019-10-16 18: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6일 ‘한국과의 대화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 이후 아베 총리가 공개 석상에서 한국과의 대화를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22일 방일하는 이낙연 국무총리와의 개별면담을 염두에 둔 발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아베 총리는 16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이낙연 총리가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 관련 행사 참석차 일본을 방문하는 가운데 한일 관계에 어떻게 임할 것이냐’는 자민당 소속 마쓰카와 루이(松川るい) 의원의 질문에 “(한국과의) 대화는 항상 이어가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런 기회를 닫을 생각은 전혀 없다”고 답했다. 교도통신은 “일왕 즉위 의식에 맞춰 방일하는 이 총리와의 회담 가능성을 함축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아베 총리는 이 발언에 앞서 “한국은 중요한 이웃 나라며 북한 문제를 비롯해 일한(한일) 또는 일미한(한미일)의 협력은 중요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며 “(하지만) 일한 관계의 근간인 청구권협정 위반 상황을 방치하며 신뢰관계를 해치는 행위를 지속하는 한국에 대해 먼저 국제법에 기초해 국가와 국가 간의 약속 준수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기존 언급을 되풀이하는 이 답변에선 문서를 그대로 읽는 모습이었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징용 배상 판결 이후 한국을 아예 언급하지 않거나, “국가 간 약속을 지켜라”고 반복해왔다. 하지만 최근 ‘중요한 이웃 나라’라는 표현을 다시 사용하고, 16일에는 대화에 무게를 두는 발언을 했다. 다만 외교 소식통은 “아베 총리의 발언이 서서히 바뀌고 있는 것은 맞지만, 아베 총리가 한국에 대한 강경 기조를 바꾼다고 해석하기는 힘들다”고 신중하게 평가했다.

주요기사

집권 자민당 내부에서도 최근 ‘한국과 관계 개선에 나서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조금씩 이어지고 있다. 이날 질문에 나선 마쓰카와 의원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 등을 언급하며 한국을 비난하면서도 “한국은 이웃이기도 하다. 가급적 징용 판결 관련해 일본 기업의 자산이 현금화되기 전에 관계 개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