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지원 “윤석열, 퇴진할 이유 없다…조국 총선출마, 檢에 달려”
더보기

박지원 “윤석열, 퇴진할 이유 없다…조국 총선출마, 檢에 달려”

뉴스1입력 2019-10-15 09:44수정 2019-10-15 09: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지원 무소속 의원 © News1

박지원 무소속 의원은 1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에 따른 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와 관련해 “윤 총장이 퇴진할 어떤 이유도 없고, 만약 그러한 요구가 있다 하더라도 검토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윤 총장은 지금 검찰 수사와 개혁에 박차를 가하는 것이 할 일”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조 전 장관의 사퇴 결단에 대해서는 “대통령의 지지도나 민주당의 지지도가 위기로 나타나기 때문에 조 장관으로서는 검찰개혁을 위해서도 자기가 결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해서 전격적으로 결정했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지금 자유한국당이나 바른미래당에서 전혀 국회 정상화에, 또는 국회 토론을 원하지 않고 오직 조 장관의 사퇴만을 주장하기 때문에 스스로 검찰개혁을 위해 물러나주는 것이 좋겠다, 라는 것과 대통령에 대한 부담을 깔끔히 씻고 사퇴를 했다고 평가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후임 법무부 장관으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서는 “아무래도 과거 민정수석 경험도 있고, 또 국회 법제사법위원 등으로 개혁적인 조국 후에 검찰개혁을 완수할 수 있고, 대통령과 함께 코드를 맞출 수 있는 분은 전 의원이 아닌가하고 개인적으로 그렇게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오수 현 법무부 차관도 과거에 검찰총장, 법무부 장관, 공정거래위원장으로 거명됐기 때문에 업무의 연속선상에서 검토되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조 전 장관의 총선 출마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검찰 수사 여부에 모든 것이 달려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정경심 교수 등 가족들의 건강이나 상태가 잘 극복된다고 하면 국민 심판을 직접 받겠다 하고 나서리라 예상한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