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혼자 아닌 우리”… 한화큐셀 골프단 시즌 8승의 힘
더보기

“혼자 아닌 우리”… 한화큐셀 골프단 시즌 8승의 힘

이헌재 기자 입력 2019-09-27 03:00수정 2019-09-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골프&골퍼]국내 유일 독자적 조직으로 운영
“운동만 전념” 시설-인력 파격 제공… 대회중엔 트레이너-밴 현장지원도
한미일 투어 임희정 등 11명 활약… “동료애, 힘든 투어생활 큰 의지돼”
한화큐셀 골프단 소속 신인 임희정(19·왼쪽)이 22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올포유·레노마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치열한 연장 2차전 승부를 벌인 같은 팀 김지현(28)과 포옹하고 있다. 한화큐셀 골프단 소속 여자 골퍼들은 올 시즌 한국과 미국, 일본, 유럽 등에서 8번의 우승을 합작했다. KLPGA 제공
“희정아, 축하해. 정말 잘 쳤어.”(김지현)

“언니, 너무 고생하셨어요.”(임희정)

22일 경기 이천 사우스스프링스CC(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올포유·레노마 챔피언십 연장 2차전 직후 두 사람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서로를 끌어안았다. 1.2m 버디 퍼팅을 성공시키며 올 시즌 2번째 정상에 오른 19세 임희정에게, 아쉽게 우승을 놓친 김지현(28)은 진심 어린 축하를 건넸다. 임희정은 예의를 갖춰 선배를 위로했다.


연장전에서 끝장 승부를 펼친 둘은 한화큐셀 골프단에서 한솥밥을 먹는 사이다. 2011년 창단 이후 줄곧 이 골프단에서 일하고 있는 정성우 팀장은 “두 선수 모두 우승을 해야 하는 이유가 있었기에 어느 한쪽을 편들 순 없었다. 승부를 가려야만 한다는 사실이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임희정의 우승은 올해 이 팀이 거둔 7승째였다. 이튿날 넬리 코르다(미국)가 유럽투어 라코스테 레이디스 오픈에서 우승하면서 한화큐셀 골프단의 승수는 ‘8’로 늘었다. 창단 후 34차례나 우승한 한화큐셀 골프단의 역대 한 시즌 최다승은 2017년의 10승이다. 남은 대회 성적에 따라 새 기록을 세울 가능성도 있다.

주요기사

골프는 개인 종목이다. 하지만 11명의 선수로 구성된 한화큐셀 골프단은 다른 팀들과는 조금 다르다. 그룹 마케팅팀 등에 소속되지 않고 독립된 조직으로 운영되는 국내 유일의 골프단이다. 정 팀장은 “단순히 선수를 후원하는 데 그치지 않고 어떻게 하면 체계적으로 지원할 것인지에 중점을 두고 있다. 그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선수들 간의 유대가 싹트고 있다”고 말했다.

한화클래식에 모인 한화큐셀 골프단 선수들. 왼쪽부터 임희정, 김지현, 이정민, 김인경, 넬리 코르다, 윤채영, 지은희, 이민영, 성유진. 한화큐셀 골프단 제공
선수 11명은 주로 한국과 미국, 일본 등 3개 무대에서 활동한다. KLPGA투어에는 위의 두 선수와 이정민, 성유진이 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는 지은희, 김인경, 신지은, 코르다, 노무라 하루(일본) 등 5명의 선수가 활동한다. 이민영과 윤채영은 일본이 주무대다. KLPGA투어에서는 임희정이 2승을, 김지현이 1승을 거뒀고, LPGA투어에서는 지은희와 코르다가 한 번씩 우승했다. 일본에서는 이민영이 2승을 거뒀다.

KLPGA에서 뛰는 선수들을 위해 한화큐셀 골프단은 대회가 열리는 골프장으로 트레이너를 파견한다. 투어 밴을 보내기도 한다. 트레이너를 중심으로 선수들이 모여 함께 운동하고 대화하는 시간을 가진다. 최근 2승을 거두며 조아연과 치열한 신인왕 경쟁을 예고한 임희정은 “김상균 감독님을 중심으로 선수들이 똘똘 뭉치는 분위기다. 힘든 투어 생활에서도 많은 의지가 된다”고 말했다. 선수들은 한화그룹 소유의 골프장에서 마음껏 훈련할 수 있다. 함께 짝을 지어 연습 라운드를 나가곤 한다.

일본에서 뛰는 윤채영과 이민영을 위해서는 현지 매니저를 고용해 통역과 현지 생활 적응을 돕는다. 미국에도 한때 현지 매니저를 파견했다. 이달 초 한국과 미국, 일본 투어에서 뛰는 선수들을 대거 초청한 KLPGA투어 한화클래식 때는 모처럼 9명의 선수가 모여 우애를 과시하기도 했다.

투어를 지배하는 초특급 스타는 없지만 이 팀에 온 뒤 두각을 나타낸 선수들이 적지 않다. 김지현도 2017년 이 골프단 소속으로 첫 우승을 거둔 뒤 KLPGA투어를 대표하는 선수 가운데 한 명이 됐다. 친언니 제시카 코르다의 그늘에 가려 있던 넬리 코르다 역시 LPGA투어와 유럽투어를 제패하며 세계랭킹 9위까지 올랐다. 김 감독은 “골프는 개인 종목이지만 한 시즌 내내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기 어렵다. 선수들끼리 소통하고 의지하는 게 우리 팀의 장점”이라고 말했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한화큐셀 골프단#임희정#김지현#klpga 투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