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타트업과 예술의 ‘힙한’ 만남… 현대차 ‘제로원데이’
더보기

스타트업과 예술의 ‘힙한’ 만남… 현대차 ‘제로원데이’

지민구 기자 , 김도형 기자 입력 2019-09-27 03:00수정 2019-09-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창의인재 생태계 구현’ 올해로 2번째… 예술-기술-산업의 무경계 주제로
모의주행 기기-AR게임 등 전시… 정의선 “혁신적 아이디어 돋보여”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오른쪽에서 두 번째)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에서 세 번째)이 26일 서울 용산구 옛 현대차 서비스센터에서 열린 ‘제로원데이’에 참석해 스타트업 서큘러스가 개발한 반려 로봇 ‘파이보’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여기 스타트업 행사장 맞아? 왜 이렇게 힙(Hip·새롭고 개성이 강하다는 뜻)하지?”

현대자동차가 26일 서울 용산구 원효로 옛 서비스센터에서 연 스타트업과 예술가의 협업 축제인 ‘제로원데이 2019’에 참석한 취업준비생 김모 씨(24)는 행사장에 들어서자마자 놀랐다.

그는 서울 지하철 1호선 용산역에서 내려 현대차가 제공하는 전동 킥보드를 타고 평소라면 20분 걸릴 거리를 약 7분 만에 도착한 길이었다. 현대차는 용산역과 5호선 마포역에 협업한 스타트업 슈어모빌리티의 전동 킥보드 ‘제트(ZET)’ 등을 배치해뒀다.


제로원은 창의인재를 위한 생태계를 만들겠다는 목표로 현대차의 지원 아래 지난해 3월 서초구 강남대로에 문을 연 오픈 이노베이션 공간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린 이번 제로원데이 행사는 예술가와 개발자, 스타트업 관계자 등 다양한 창의인재들이 참여해 프로젝트와 사업모델을 일반에 선보이고 소통하는 자리였다.

주요기사

올해 행사의 주제인 ‘모든 것의 무경계(Borderless in Everything)’는 예술과 기술, 그리고 산업의 경계가 완전히 허물어질 때 비로소 새로운 세상이 만들어진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진정한 오픈 이노베이션은 한계 없는 만남과 협업으로 이루어진다는 뜻이다.

큰 주제 아래의 세부 주제는 △평평한 세계(Flat World) △멀티 휴머니티(Multi Humanity) △유동하는 모빌리티(Liquid Mobility) 등이었다. 자율주행기술로 움직이는 모의주행 기기부터 전동 킥보드, 증강현실(AR) 기반의 게임과 예술품 등이 전시돼 눈길을 끌었다

현장을 찾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혁신적이고 새로운 것들을 볼 수 있는 좋은 자리”라고 했다. 당장 사업과 연결되지 않더라도 충분히 참신한 아이디어를 엿볼 수 있는 행사라는 것이다.

이날 행사의 기조연설에 나선 설원희 현대차 미래혁신기술센터장(부사장)은 “자발적인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전략만이 미래 성장을 보장할 수 있기 때문에 중소·중견기업은 물론이고 국내외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설 센터장은 국내 이동통신사들이 2000년대 초반 새로운 무선통신기술을 개발해 세계 정보통신기술(ICT) 시장을 선도했지만 이를 서비스로 연결하는 데 실패하며 미국 애플과 구글에 선두 자리를 내준 사례를 언급하면서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융합이 이뤄지는 과정에서 새로운 혁신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스타트업계 관계자 등 모두 2000여 명이 참석했다. 28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 관람객들은 요리, 그림, 바느질, 목공까지 다양한 창작 활동에 참여하고 전문가들의 작업도 볼 수 있다.

지민구 warum@donga.com·김도형 기자
#현대자동차#제로원데이 2019#스타트업#예술가#창의인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