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압수수색에…與 “무리한 수사” vs 野 “파면하라”
더보기

조국 압수수색에…與 “무리한 수사” vs 野 “파면하라”

뉴시스입력 2019-09-23 18:16수정 2019-09-23 18: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익표 "범죄 혐의점 없음에도…무리한 압수수색"
"특수부 검사 40명 투입됐다는데 지지부진, 수치"
황교안 "檢 원칙대로 수사…면밀한 분석 후 판단"
나경원 "文 조국 놔두면 끝장·막장으로 가는 것"
손학규 "압색 장관, 어떻게 檢 지휘한다 말인가"

검찰이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무리한 압수수색”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보수 야권은 “명명백백 밝혀내길 바란다”고 당부하는 한편,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조 장관을 즉각 파면하라”고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최순실·박근혜 국정농단 수사팀보다 더 많은 특수부 검찰인력을 투입해 한 달 내내 수사했음에도 조 장관에 대한 혐의점을 찾지 못한 검찰이 또 다시 무리한 압수수색을 했다”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일명 ‘조국 일가 사모펀드’라고 불리는 코링크PE는 이미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익성이 사실상 실소유주임이 드러났다”며 “검찰은 사모펀드로 인해 해당 사건이 특수부에 배당된 지 한 달이 다 돼가는 시점에서 뒤늦게 익성 압수수색에 나섰다. 참 늦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무리한 압수수색을 단행한 만큼 빠른 시일 내에 관련된 진실이 밝혀질 수 있도록 원칙대로 수사해야 할 것”이라며 “또 검찰은 현재 이뤄지고 있는 무리한 별건수사와 수사정보 유출 등이 과거의 잘못된 행태를 반복하고 있는 게 아닌지 스스로 되돌아보고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홍 수석대변인은 브리핑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검찰의) 아니면 말고 식의 별건 수사가 한두 개가 아니다”라며 “분명히 당초 초점을 맞춘 건 (조 장관) 자녀의 입학비리와 사모펀드 관련 내용이었는데 지금은 별의별 이야기가 다 나온다. 이것이야 말로 가장 나쁜 관행이라 했던 전형적인 별건수사와 수사 정보 유출”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성과도 중요하지만 그 성과를 얼마 만큼 원칙에 맞게 민주적 절차를 통해 내는지 고민해야 한다”며 “지금 같은 검찰의 행태는 부적절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조 장관 자택의 압수수색으로 인해 당 내부 분위기가 임명 전과 달라졌느냐’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 예상하지 않았던 것도 아니다”면서 “현재 검찰에서 조 장관의 혐의점을 찾는 것도 아니고 기껏해야 배우자 연루 가지고 (수사)하는 것이다. 특수부 검사가 40여명 투입됐다고 하는데 이 정도 지지부진한 건 검찰 역사상 매우 수치스러운 일 아닌가 싶다”고 검찰을 맹공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정경심 교수에 대한 영장이 청구되면 조 장관 사퇴까지 거론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도 “그건 영장 기소내용을 봐야 알겠지만 현재까지 검찰 수사나 언론에 유출된 것을 볼 때 정 교수의 유죄를 입증할 만한 증거가 빈약하다고 보고 있다”면서 “검찰 수사 결과를 봐야 할 것 같고, 필요하다면 이후 재판의 진행을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을 만나 “검찰이 원칙대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 결과에 대해서는 검찰이 면밀한 검토와 분석 후에 판단하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이제 조국 부부에 대한 검찰의 강제수사는 불가피하다고 여러번 말씀드렸다”며 “이 사건 수사에 문재인 대통령의 선택이 어떨까 상상해본다. 무죄추정의 원칙을 운운하면서 기소되어도 그 자리에 놔둘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든다. 그 순간 이 정권은 끝장과 막장으로 가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시기상 늦었다는 우려는 있지만 자택 내 추가적인 증거인멸과 은닉 시도를 중단시킨 점은 다행”이라며 “대통령은 조국 파면의 결단을 더 이상 미루지 말라”고 촉구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압수수색 자료를 근거로 일가 범죄에 대한 조국의 방조와 협력, 더 나아가 게이트의 몸통이 바로 조국이란 점을 검찰이 명명백백 밝혀내길 바란다”며 “문 대통령은 자택까지 압수수색 당한 법무부 장관을 뒀다는 오명을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씌우지 말고, 당장 조국 파면 결단에 나서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도 “장관의 집을 검찰이 압수수색했는데 그 장관이 어떻게 검찰을 지휘한단 말인가”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조 장관에 대한 수사 기소가 심각하게 검토되고 있다고 한다. 정말 나라가 나라 꼴이 되기 위해선 장관이 그 직을 내려놓아야 한다”며 “조국 스스로 내려놓을 마음이 없을 것이다. 대통령이 결단해야 한다. 나라를 나라답게 지키고 국민들의 자존심을 생각해 달라”라고 촉구했다.

손 대표는 문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께서 품에 안으신 조국이란 시한폭탄이 째깍째깍 돌아간다. 시한폭탄이 터지면 분명히 다 박살난다. 국민을 살려달라”라고 요구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압수수색 당하는 현 법무부장관이라니 대한민국 수치가 아닐 수 없다”며 “우환덩어리 조국, 즉각 파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을 향해 “언제까지 검찰개혁이란 명분 뒤에 숨어 조국을 사수할 셈인가”라며 “조국은 ‘사수’의 대상이 아닌 ‘수사’의 대상이다. 나라를 구렁텅이로 끌고 갈 생각이 아니라면 조국을 즉각 파면하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