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찰, 조국 딸 학생부 유출 사건 관련 “한영외고 수사 마무리”
더보기

경찰, 조국 딸 학생부 유출 사건 관련 “한영외고 수사 마무리”

뉴시스입력 2019-09-23 12:14수정 2019-09-23 15: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접속 기록, 휴대폰 협조…관계자 수사 마쳐"
"부산대 의전원도 향후 수사 방향 검토 중"

조국(54) 법무부 장관 딸 조모(28)씨의 학교생활기록부(학생부) 공개 사건과 관련, 한영외고 측에 대한 경찰 수사는 마무리 수순에 접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관련 자료와 진술 등을 토대로 공개 경위를 추적해갈 것으로 보인다.

23일 민갑룡 경찰청장과 출입기자단의 정례간담회에서 경찰 관계자는 “한영외고 부분은 학교 측 관계자에 대한 수사가 대부분 이뤄졌다”며 “다음에 어떻게 수사를 진행할 것인지 방향을 검토 중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조씨가 고소해 경남 양산경찰서에서 수사 중인 개인정보 등 유출 사건에 대해서는 “학교에서 요구 자료가 와서 제출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안다”면서 “어느 정도 조사가 돼 앞으로 어떻게 수사할 것인지를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조씨의 학생부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유급 관련 정보 등 개인정보 공개에 관한 본인과 시민단체의 고소·고발을 받아 수사하고 있다.

주요기사

학생부 공개 문제는 앞서 정치권에서 조 장관 임명 과정에서 불거진 것인데,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한영외고 학생부 사건을 맡아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교직원 4명을 조사하고 서울시교육청 교육행정정보시스템(나이스·NEIS) 접속 기록과 휴대전화 내용을 들여다보는 등 공개 경로와 과정상 위법이 있었는지를 따져보고 있다.

지수대는 또 임은정 충주지검 충주지청 부장검사가 김수남 전 검찰총장 등 검찰 전현직 수뇌부를 직무유기 혐의가 있다는 취지로 고발한 사건과 관련해 압수수색 영장 재신청에 무게를 두고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임 부장검사는 김 총장 등 검찰 수뇌부가 전 검사 A씨의 공문서 위조를 제대로 감찰하지 않았을 수 있다고 주장했으며, 경찰은 의혹을 수사하면서 서울중앙지검에 부산지검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으나 기각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 신청에 미흡한 부분이 있었는지, 보완 조사 부분 등을 포함해서 검토할 것”이라면서도 “결론을 내리기 위해서는 자료가 필요해 (압수수색 영장 재신청은) 불가피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에서 수사 중인 효성 총수 일가의 회삿돈 유용 의혹, KT가 전직 정치인 등에게 자문료를 주고 로비에 활용했다는 의혹 또한 조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파악된다.

먼저 경찰은 조석래(84) 전 회장과 아들 조현준(51) 회장 등 총수 일가가 2013년 이후 회삿돈을 오너 일가 형사사건 변호사 비용으로 지출했는지 여부를 들여다보고 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대부분 조사가 이뤄졌고 최종적으로 혐의가 있는 부분들에 대해 조사 필요성 등을 살펴보는 중”이라고 전했다.

또 KT가 정관계 인사 14명을 2014~2019년 고문으로 두고 자문료 명목의 보수를 지급하는 방식의 로비를 했다는 의혹 수사에 대해서도 조만간 황창규(66) 회장에 대한 대면 조사 가능성을 고려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경북 김천 한국도로공사 본사에서 진행 중인 요금 수납원 농성과 관련해 나오고 있는 강제진압 가능성과는 거리를 뒀다.

민 청장은 경찰력 투입에 대해 “기본적으로 대화와 타협을 통해 해결할 노사 간의 문제”라면서도 “불법, 폭력 행위나 회사 업무에 대해 묵과할 수 없는 큰 장애를 초래하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고 언급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