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檢, 정경심 소환 준비 올인…‘펀드 직접운영’ 규명에 심혈
더보기

檢, 정경심 소환 준비 올인…‘펀드 직접운영’ 규명에 심혈

뉴스1입력 2019-09-23 05:58수정 2019-09-23 05: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로비에서 취재진이 검찰의 정경심 교수(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주말 소환에 대비해 대기하고 있다. 2019.9.22/뉴스1 © News1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의 각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 장관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소환에 앞서 혐의를 입증할 막판 다지기 작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투자와 운용에 정 교수가 직접 개입했다는 의혹을 규명하는 게 핵심이다. 딸의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과정에서 사용된 동양대 총장 표창장을 정 교수가 위조했다는 의혹을 입증하는 데도 공을 들이고 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사모펀드 관련 자금을 5촌 조카 조모씨(36)과 함께 빼돌린 의혹에 대한 관계자들의 진술과 압수물을 집중 분석하고 있다. 현재 정 교수는 사문서위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앞서 검찰은 지난 20일 충북 음성군 자동차부품업체 익성 본사와 공장, 연구소, 경기 성남의 이모 대표 자택 및 이모 부사장 자택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주요기사

익성 자회사로 조 장관의 5촌 조카인 조모씨가 실소유주라고 의심받고 있는 2차전지 업체 IFM 김모 전 대표의 서울 성동구 자택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이번 압수수색은 익성의 이 부사장과 IFM 김 전 대표 등을 조사한 이후 이뤄진 것이다. 조사 과정에서 조 장관 일가의 ‘가족펀드 의혹’ 내용을 확인한 검찰이 관련 자료 확보를 위해 강제수사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현대기아차 협력사인 익성은 정 교수와 두 자녀 등이 투자한 코링크PE가 사모펀드 ‘레드코어밸류업1호’를 통해 투자한 회사다.

정 교수는 2015~2016년 조 장관 5촌 조카 조모씨 배우자인 이모씨 계좌로 5억원을 송금했고, 조씨는 이 돈을 코링크PE 설립자금으로 썼다. 정 교수 동생 정모씨는 2017년 3월 정 교수에게 빌린 3억원에다 2억원을 더해 5억원 상당 코링크PE 주식을 사들였다.

또한 정 교수는 2012년 9월7일 조 후보자의 딸 조모씨가 받은 동양대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씨는 2014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지원하면서 동양대 총장상을 받았다는 점을 기재했다. 당시 부산대 의전원은 총장과 도지사, 시장, 장관급 이상 수상만 제출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검찰은 정 교수가 동양대에서 사용한 컴퓨터에서 아들의 표창장을 컬러로 복사한 파일과 동양대 총장 직인을 따로 오려낸 파일, 딸이 영어 봉사를 했다는 표창장 내용이 담긴 파일 등을 확보했다. 표창장에 찍힌 동양대 총장 직인이나 은박재질로 된 대학 로고 등 위조 혐의를 입증할 만한 구체적 자료도 확보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지난 16일 조 장관 딸을 비공개 소환조사한 것을 두고 ‘특별대우’란 비판이 제기된 바 있어, 정 교수도 지하통로 등으로 노출을 피해 출석시키기보다는 서울중앙지검 1층 로비를 통해 공개소환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다만 정 교수의 건강 상태가 소환조사 일정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있다. 정 교수는 지난 19일 병원 진단서를 첨부해 동양대에 휴직원을 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