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태영호 “北서 20년 안에 홍콩처럼 대규모 시위”
더보기

태영호 “北서 20년 안에 홍콩처럼 대규모 시위”

김예윤 기자 입력 2019-09-21 03:00수정 2019-09-2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 주간지 TIME과 인터뷰
“젊은 세대는 이념보다 물질 중시… 김정은 개혁 수용 가능성 없어”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사진)가 18일(현지 시간)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과의 인터뷰에서 “20년 안에 북한에서 현재의 홍콩 같은 대규모 시위가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 북한 지도부 중 김정은 국무위원장만이 유일한 30대이고 60∼80대가 무자비한 권력을 가지고 있다. 옛 소련의 개혁 개방을 이끈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도 (혁명) 3세대이고 홍콩 시위대도 마찬가지”라며 “10∼20년 후 북한에서도 3세대가 권력을 잡으면 사람들이 거리로 나설 정도의 용기를 가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태 전 공사는 “북한의 ‘뼈대’는 사회주의지만 ‘살’은 이미 자본주의로 변했다. 젊은 세대는 ‘이념’이 아니라 ‘물질’을 바라보고 있다”며 “컴퓨터와 함께 자란 젊은 세대는 공산주의 및 사회주의 콘텐츠에 관심이 없다. 오직 한국과 미국의 영화와 드라마에 관심이 있다”고 전했다. 북한 젊은이들이 더 이상 ‘동지’란 말을 쓰지 않으며 한국처럼 ‘오빠’란 단어를 사용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이 개혁을 수용할 가능성은 없다고도 진단했다. 그는 “김씨 일가는 자신들의 왕조가 이어지기를 원한다. 북한의 최종 변화는 김씨 왕조의 붕괴가 될 것”이라고 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북한과 매우 위험한 게임을 하고 있다. 김정은 정권은 미국의 군사 조치 및 추가 제재를 피하면서 핵무기를 개발하고 통치의 정당성을 강화해왔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태영호#북한#홍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