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왕이도 다녀갔는데…10월 북중 정상회담 ‘불투명’
더보기

왕이도 다녀갔는데…10월 북중 정상회담 ‘불투명’

뉴스1입력 2019-09-18 10:22수정 2019-09-18 10: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CCTV 캡쳐) 2019.6.21/뉴스1

10월 개최 가능성이 제기됐던 북한과 중국의 정상회담은 열리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18일 제기된다. 북한과 미국의 비핵화 대화가 다시 궤도에 오르면서다.

북중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은 이달 초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북한을 방문하며 제기됐다.

외교담당 국무위원을 겸하고 있는 고위 인사인 왕 부장의 방북은 정상회담을 위한 사전 정지작업으로 해석되기도 했다.

특히 북한이 7~8월 이어진 군사 도발을 마무리하는 단계에서 왕 부장이 북한을 찾은 만큼 북중이 비핵화 협상 국면에 있어 새로운 전략을 모색하는 것일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주요기사

그러나 왕 부장의 방북 후 북한은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재개를 선언했다. 지난 10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를 통해서 ‘9월 말 실무협상’을 제의한 것이다.

북미 대화가 사실상 ‘탑-다운’ 즉 최고지도자의 의지에 따라 국면이 빠르게 전환되고 실무진이 협상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이르면 연내 북미 정상회담 개최까지 상정된 상황이라고 볼 수 있다.

자연스럽게 북중 정상회담은 후순위로 밀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10월은 북중 수교 70주년(10월 6일) 기념일이 있어 이를 계기로 한 우호 행보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또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중국은 북한의 ‘지원군’으로서 역할에도 충실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6월 시진핑 국가주석의 집권 후 첫 평양 방문에서 시 주석은 “북한이 안보 우려를 해결하는데 모든 도움을 주겠다”라며 북한의 체제 보장과 관련한 역할을 할 의사를 드러냈다.

북한은 이를 기점으로 본격적으로 비핵화 협상의 안건에 ‘체제 보장’을 올리려는 의중을 내비쳐 왔다.

지난 16일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 명의로 발표한 담화에서는 아예 “우리의 제도 안전을 불안하게 하고 발전을 방해하는 위협과 장애물들이 깨끗하고 의심할 여지없이 제거될 때에 비핵화 논의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공개적으로 ‘체제 보장’의 안건을 상정하기도 했다.

이를 다른 측면에서 보면 10월 북중 정상회담의 개최는 각각 다른 사안에서 미국을 상대해야 하는 중국과 북한의 입장에서 부담스러운 측면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중국은 여전히 미국과의 ‘무역 전쟁’을 치르고 있으나 유리하지 못한 형세를 뒤집지 못하고 있다. 북한을 활용해 미국에 대한 견제를 할 수도 있으나 미국을 지나치게 자극하면 경제적 사안에서 역풍만 세게 맞을 수도 있다.

북한 역시 지난 6월에 이어 10월에도 중국과 정상회담을 개최하면 미국의 불편한 시선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입장에서는 북한이 대화판에 중국을 끌어들이기보다 양자 대화에 집중하길 바랄 수밖에 없다.

다만 북중 정상회담의 개최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기는 아직 이른 측면도 있다. 9월 말로 제의한 미국과의 실무협상 일정이 아직 수면 위로 떠오르지 않고 있다.

북미가 실무협상 개최를 놓고 또 한 번 불협화음을 내며 재개되는 듯한 대화가 정체되면 북한은 국면 전환을 위해 북중 밀착이라는 카드를 다시 활용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