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신정권에 항거…‘부마항쟁’ 40년 만에 국가기념일 지정
더보기

유신정권에 항거…‘부마항쟁’ 40년 만에 국가기념일 지정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17 14:11수정 2019-09-17 14: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979년 10월 부마항쟁이 일어난 이후 부산시내에는 계엄포고문이 나붙었다. 사진 제공 민주공원

1979년 유신정권에 항거해 부산과 마산(현재 창원) 지역에서 일어난 민주화운동 ‘10.16 부마민주항쟁’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행정안전부는 17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부마민주항쟁 기념일 제정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일부 개정령안’이 심의·의결됐다고 밝혔다.

부마민주항쟁은 4·19혁명,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함께 한국 현대사의 4대 민주항쟁의 하나로 인정받고 있다. 하지만 다른 민주항쟁과 달리 아직 국가기념일조차 지정되어 있지 않는 등 평가를 제대로 받지 못해왔다.

이에 부마민주항쟁이 발생한 지역 시민들은 국가기념일 지정 필요성을 역설해왔다. 특히 지난 2013년 ‘부마민주항쟁 관련자의 명예회복 및 보상 등에 관한 법률’ 제정을 계기로 이러한 분위기는 더욱 확대됐다.

주요기사

위 법률에 따라 설치된 ‘부마민주항쟁진상규명 및 관련자명예회복심의위원회’는 관련 지자체, 단체, 각계 전문가 의견수렴을 통해 지난해 9월부터 부마민주항쟁 최초 발생일인 10월 16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다.

위원회는 이후 각 지자체의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범국민 추진위원회 발족과 전국적 서명운동 실시, 지방의회 촉구결의안 채택 등의 과정을 거쳤다.
2018년 6월 7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부마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범시민추진위원회 발족 기자회견이 열렸다. 사진 제공 민주공원

행안부는 부마민주항쟁의 국가기념일 지정에 따라 오는 10월 16일 경남 창원에서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을 첫 정부행사로 거행할 예정이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