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국무부 “시간과 장소 합의 선행돼야”…北 담화 관련 논평
더보기

美 국무부 “시간과 장소 합의 선행돼야”…北 담화 관련 논평

손택균 기자 입력 2019-09-17 00:02수정 2019-09-17 00: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아일보 DB

미국 국무부는 16일(현지 시간) 북한 측이 “북미 비핵화 실무 협상 과정에서 북한 체제의 안전 보장 문제와 대북 제재 해제 관련 사안이 논의돼야 한다”고 밝힌 데 대해 “시간과 장소가 정해지면 관련된 논의를 진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이날 북한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이 담화를 통해 “우리의 제도 안전을 불안하게 하고 발전을 방해하는 위협과 장애물들이 의심할 여지없이 제거될 때에야 비핵화 논의를 할 수 있다”고 밝힌 데 대한 반응이다.

국무부 대변인실은 “9월 하순에 협상을 재개하겠다는 북한의 의지를 환영한다. 미국은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이와 같은 논의를 진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손택균 기자 sohn@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