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네시스, 람보르기니 출신 디자이너 ‘필리포 페리니’ 영입
더보기

제네시스, 람보르기니 출신 디자이너 ‘필리포 페리니’ 영입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9-09 15:15수정 2019-09-09 15: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럽제네시스선행디자인스튜디오 총책임자 임명
고급차 및 스포츠카 디자인 경험 풍부
오는 16일 합류 예정
현대자동차는 9일 람보르기니 디자이너 출신 ‘필리포 페리니(Filipo Perini)’를 유럽제네시스선행디자인스튜디오 총책임자로 영입한다고 밝혔다. 직급은 상무다. 필리포 페리니 상무는 오는 16일부터 제네시스 브랜드에 합류할 예정이다.

페리니 상무는 한국의 제네시스디자인실과 협업해 미래 고급차 디자인 트렌드를 주도할 제네시스 선행 디자인 개발을 책임지게 된다. 특히 페리니 상무는 선행 디자인 외에 고급 양산차와 스포츠카 디자인 분야에서도 탁월한 역량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디자인 제품으로는 아우디 A5와 TT, 람보르기니 레벤톤과 우라칸 등이 꼽힌다.

이탈리아 폴리테크노 대학에서 기계공학 학사 및 자동차 디자인 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지난 1995년 알파로메오에 입사해 스파이더와 156 슈퍼 트리스모 레이싱카 등 디자인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이후 2003년에는 폴크스바겐그룹으로 자리를 옮겨 아우디 A5 쿠페와 TT 콘셉트카 디자인 개발에 기여했다. 2004년부터는 람보르기니 디자인 책임자로 선임됐고 2년 뒤 브랜드 총책임자로 임명됐다. 레벤톤과 무르시엘라고, 우라칸 등 람보르기니 주요 모델이 페리니 상무의 손을 거쳤다.
2015년에는 폴크스바겐그룹 산하 이탈리아 자동차 디자인 전문기업 ‘이탈디자인(Italdesign)’으로 이동해 글로벌 자동차 업체와 모빌리티 기업에 디자인에 대한 전략적 방향성과 콘셉트 디자인 등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20년 넘게 쌓아온 경험과 새로운 것을 추구해 온 페리니 상무 특유의 디자인 철학이 제네시스 브랜드 미래 디자인 방향성과 부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특히 디자인 개발 프로세스를 정립해 온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차량 개발 일정 효율화에도 상당부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필리포 페리니 상무는 “잠재력이 높은 제네시스 브랜드의 디자인 혁신에 공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루크 동커볼케 현대차그룹 디자인담당 부사장은 “필리포 페리니 상무는 감성을 중요하게 여기는 디자이너로 유럽 고급 브랜드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아왔기 때문에 제네시스 브랜드에 적합한 인물이라고 생각한다”며 “최고급 자동차 디자인 뿐 아니라 다양한 모빌리티 프로젝트를 수행한 경험이 미래 스마트 모빌리티로 변화하는 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제네시스와 현대차는 세계적인 디자이너 영입을 통해 디자인 경쟁력 제고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오고 있다. 벤틀리 출신 루크 동커볼케 디자인담당 부사장을 비롯해 GM 및 벤틀리 출신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 전무, 폴크스바겐 출신 사이먼 로스비 현대스타일링담당 상무, GM 및 BMW 출신 서주호 현대디자인이노베이션 상무 등을 영입한 바 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