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내달 1~6일… 동남아 3개국 순방
더보기

文대통령, 내달 1~6일… 동남아 3개국 순방

문병기 기자 입력 2019-08-26 03:00수정 2019-08-2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1월 한-메콩 정상회의 협조 요청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달 1일부터 6일까지 5박 6일 동안 태국과 미얀마, 라오스를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25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다음 달 1일 태국을 공식 방문해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11일 부산에서 열리는 한-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특별정상회의 및 한-메콩 정상회의에 대한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특히 정부가 태국과 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체결을 추진하고 있어 이번 순방을 통해 협정 체결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3일부터는 미얀마를 국빈방문해 아웅산 수지 국가고문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또 5, 6일에는 라오스 국빈방문을 통해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수력발전 등 협력 확대방안을 논의한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3개국 모두 메콩 유역 국가들로 한-메콩 협력의 격상을 위해 올해 11월 처음으로 열리는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을 위한 핵심 파트너”라며 “이번 순방을 계기로 문 대통령 임기 내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겠다는 공약을 조기 이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주요기사
#문재인 대통령#동남아 3개국 순방#한 메콩 정상회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