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무위키, ‘조국 딸 논문 의혹’ 삭제…“당사자 요청”
더보기

나무위키, ‘조국 딸 논문 의혹’ 삭제…“당사자 요청”

뉴시스입력 2019-08-25 14:50수정 2019-08-25 14: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딸 "사실관계 확인되지 않은 의혹" 주장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자신을 둘러싼 이번 입학비리 의혹이 기술된 인터넷 위키백과에 명예훼손이라며 해당 내용을 삭제 요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25일 인터넷 위키백과 나무위키에 따르면 딸 조씨는 이곳에 기록된 글 ‘조O 단국대학교 의학논문 제1저자 부당 등재 논란’ 등에 대해 삭제를 요청했다. “사실관계 확인되지 않은 의혹에 관한 것으로 개인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과 사생활 침해에 관한 내용”이라는 것이 삭제 요청의 이유다.

이같은 조씨의 요청에 따라 현재 나무위키에서는 조씨의 의학논문 제1저자 논란 등과 관련한 글을 볼 수 없는 상태다.

나무위키는 인터넷 이용자들이 정보를 직접 기록·편집하는 방식으로 운영되는 한국어 백과사전 서비스로, 국내에서 강력한 영향력을 갖고 있는 사이트다. 지난 7월 기준 나무위키는 국내 웹사이트 순위에서 8위를 차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한편 조 후보자의 딸은 자신과 관련한 의혹 제기에 대해 강경 대응을 해오고 있다.

조 후보자의 딸은 지난 20일 자신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이들을 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고소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서는 ‘조 후보자의 딸이 고급 외제 승용차인 포르쉐를 탄다’, ‘고려대학교 가정교육과를 졸업했다’, ‘대학에서 성적이 꼴찌였다’ 등의 글이 게시돼 확산됐다.

고소 대상에는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가 함께 운영하는 보수성향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와 40~50대 주부들이 주로 이용하는 커뮤니티사이트 ‘82쿡’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청은 사건을 주소지 기준으로 경남 양산경찰서에 배당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