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욱일기T 논란’ 샬롯 캠프 뮬 “역사는 내가 더 잘 알아” 큰소리
더보기

‘욱일기T 논란’ 샬롯 캠프 뮬 “역사는 내가 더 잘 알아” 큰소리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8-23 10:04수정 2019-08-23 10: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샬롯 캠프 뮬 인스타그램

욱일기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찍은 사진을 올려 한국 네티즌의 거센 비판을 받던 미국인 모델이 “한심한 논쟁”이라며 오히려 화를 냈다.

19일(현지시간) 모델 샬롯 캠프 뮬은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전범기가 인쇄된 티셔츠를 입고 승마를 하는 사진을 게시했다.

이를 본 한 네티즌이 “나는 당신의 패션을 존중하지만 팬으로서 말해줘야 할 것 같다”면서 “사진 속 문양은 나치와 같은 의미”라고 정중히 댓글을 남겼다.

이에 뮬은 “이건 일본의 욱일승천기다”라고 답변했고, 이 네티즌은 “그건 나도 안다. 하지만 욱일기는 일본의 식민 지배를 떠올리게 만들어 한국 사람들에게는 큰 상처다”라며 설전을 이어갔다.

주요기사

하지만 뮬은 자신이 역사에 대해 해박하다며, 네티즌들이 오히려 잘 모른다는 듯 몰아갔다. 뮬은 “욱일기는 메이지 시대에 일본군이 처음 사용했고, 해군의 군함기로도 채택됐다”면서 “한국 식민지배 전부터 존재했기 때문에 본질적으로 나치의 정치적 이념과는 다르다”고 말했다.

또한 자신은 여러 협회에서 발행한 관련 연구 자료를 많이 읽어봤기 때문에 자신의 주장은 편향되지 않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네티즌과의 설전을 “매우 지루하고 한심한 논쟁”비꼬면서 “미국, 영국, 프랑스도 국기가 존재하는 동안 식민지 지배를 했는데 그럼 이 국기들도 금지해야 하냐”고 덧붙였다.
뮬과 그녀의 남자친구 션 레논. 사진=션 레논 인스타그램

전범기 티셔츠와 관련한 논쟁이 붉어지자 한국인을 포함한 각국의 네티즌들은 “욱일기의 진짜 의미를 알기는 하는거냐”면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뮬은 “말도 안 되는 비난”이라면서 “그저 멋진 디자인일 뿐 증오를 나타내는 데 사용될 리 없다”고 비판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여기에 뮬의 남자친구인 션 레논까지 “모든 사람은 각자 상징적인 것을 사용하는 데 자유로워야 한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설전에 합세해 논란은 끊이지 않고 있다. 션 레논은 그룹 ‘비틀스’ 멤버 존 레논, 일본 가수 오노 요코 부부의 아들이다.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nayamy94@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