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형 내려달라 부탁드린다” 춘천 연인살해범 2심서 최후진술
더보기

“사형 내려달라 부탁드린다” 춘천 연인살해범 2심서 최후진술

뉴스1입력 2019-08-21 19:25수정 2019-08-21 19: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스1 DB

“괴롭고 죄책감에 힘듭니다. 사형을 내려 주십시오. 부탁드립니다”

결혼할 여자 친구를 살해하고 흉기로 사체를 훼손한 심모씨(28)가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사형을 내려달라’고 최후 진술했다.

서울고법 춘천1형사부(부장판사 김복형)는 21일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심씨에 대한 항소심 결심공판을 열었다.


심씨는 최후진술에서 “미국에서도 사형집행을 재개한 걸로 알고 있다”며 “괴롭고 죄책감에 힘들다. 사형을 내려달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또 “제가 살아가는 것은 혈세 낭비이고, 가족에게 짐이 될 것”이라며 “나의 죽음으로 생명들을 살리고 싶다”고도 했다.

앞서 검찰도 “사안 자체가 매우 잔혹한 범죄 사실임이 드러났다”며 1심과 같이 사형을 구형했다.

피고인 변호인은 “극심한 스트레스 상태에서 순간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후 바로 자수했고 초범인 점, 피해회복을 위해 노력했던 점을 참작해 달라”며 “원심은 가혹하다”고 말했다.

피고인 유가족은 “딸을 비참하게 살해했고 훼손까지 했다. 절대로 감형될 수 없다 생각한다”며 “부디 극형에 처해달라”고 거듭 호소했다.

심씨는 지난해 10월24일 오후 11시28분쯤 강원 춘천에서 자택에서 여자친구 B씨(24)의 목을 졸라 살해하고 흉기로 사체를 훼손한 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다.

선고는 9월 4일 오후 2시다.


(춘천=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