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가족 투자’ 웰스씨앤티 “블라인드 펀드 받은 것 후회”
더보기

‘조국 가족 투자’ 웰스씨앤티 “블라인드 펀드 받은 것 후회”

뉴시스입력 2019-08-19 16:07수정 2019-08-19 16: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사모펀드로 투자한 중소기업 웰스씨앤티가 “투자받을 시점에 투자자 정보는 알지 못했다”며 “투자자 정보를 알지 못하는 블라인드 펀드를 받은 것이 후회될 뿐”이라고 밝혔다.

웰스씨앤티는 19일 입장문을 내고 “조 후보자와 일면식조차 없는 당사는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펀드와 관련한 의혹 때문에 지난 25년 이어져온 회사의 업력에 치명적인 손상을 입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웰스씨앤티는 “자금난을 해결하고 신규 사업을 통해 회사를 키워보겠다는 생각으로 정상적으로 투자를 받았을 뿐”이라며 “이 펀드와 관련된 여러 의혹제기로 인해 회사 존폐 뿐만 아니라 다년간 회사와 함께 한 구성원들의 생계 또한 어려움을 겪게 될까 심히 우려되는 상황이어서 투자자에 대한 정보가 공개되지 않는 블라인드 펀드를 받은 것이 후회될 뿐”이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웰스씨앤티는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당사가 투자받을 시점에 투자자 정보는 알지도 못했고, 알 수도 없었으며 대외영업활동에 조 후보자의 ‘조’자도 이용하거나 언급조차 하지 않았음을 분명히 자신 있게 말씀드린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웰스씨앤티는 지난 2002년부터 가로등양방향점멸기를 공급하고 있는 소규모 업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