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외교부, 日공사 초치해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 방안 협의
더보기

외교부, 日공사 초치해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 방안 협의

뉴스1입력 2019-08-19 11:15수정 2019-08-19 13: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니시나가 토모후미 주한 일본대사관 경제공사가 19일 오전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해 초치돼 권세중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과 면담을 갖기위해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2019.8.19/뉴스1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처리수 해양 방출을 계획하고 있다는 국제환경단체의 주장과 관련, 외교부는 19일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를 초치해 우리 정부 입장을 설명하고 향후 처리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권세중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은 이날 오전 니시나가 도모후미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초치했으며 정부 입장을 담은 구술서를 전달했다.

외교부는 구술서에서 우리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처리 결과가 양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 나아가 해양으로 연결된 국가 전체에 미치는 영향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출에 대한 보도 및 국제환경단체의 주장과 관련, 사실 관계 확인 및 향후 처리계획 등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답변을 요청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향후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에도 후쿠시마 원전 처리 계획 등을 포함한 제반 대책을 보다 투명하고 구체적으로 설명해 줄 것도 요청했다.

권세중 국장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가 인근국인 대한민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은 물론, 주변 해양 생태계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한 일 양국이 함께 모색해나갈 것을 제안했다.

이에 니시나가 공사는 우리 정부의 입장을 본국에 보고하겠다고 하고, 앞으로도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에 관한 관련 정보를 한국 정부 및 국제사회에 성실하고 투명하게 설명해나갈 것이라는 일본 정부 입장을 설명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앞서 지난 13일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는 지난해 8월 일본의 오염수 해양방출 계획에 대한 정보를 최초로 입수했으며 같은해 10월 일본 측에 우려와 요청 사항을 담은 입장서를 전달하면서 관련 논의를 진행해 나가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에 따라 정부는 여러 양자회의 등 계기에 일본 측에 관련 설명을 요구해 왔다”며 “올해 1월 그린피스 보고서 발표 이후에도 일본의 투명한 정보 공유와 관련 협의 등을 지속 요구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에 대해 일본 측은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최종 처리방안과 시기는 아직 검토 중이며, 오염수 현황 및 향후 처리계획 등에 대해서는 향후 국제사회에 성실히 설명하겠다는 기본 입장만을 알려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오염수 현황과 처리계획 등 제반사항에 대해 일본 측과 지속적으로 확인해 나가는 한편, 보다 구체적인 입장표명과 정보 공개 등을 적극적으로 요청할 계획”이라며 “필요시 국제기구, 태평양 연안국가들과도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월 그린피스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 현장 실태 조사 보고서를 통해 “일본 정부가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0만톤 이상을 보관하고 있다”며 “정화 실패에 따라 이를 바다에 방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