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평산 우라늄공장, 서해 방사능 오염 야기 우려”
더보기

“北 평산 우라늄공장, 서해 방사능 오염 야기 우려”

김예윤 기자 입력 2019-08-17 03:00수정 2019-08-17 03: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 민간 전문가 위성사진 분석 “저수지에 폐수… 강에 흘러들수도”
북한 평산에 있는 우라늄 공장(위 원). 파이프가 예성강 지류를 가로지르고 있다(중간 원). 파이프와 연결된 저수지 쪽 물(아래 원)이 검은색을 띠고 있다. 사진 출처 RFA
북한 황해북도 평산에 있는 우라늄 광산 및 공장의 폐기물이 서해로 흘러들어가 오염시킬 수 있다는 주장이 미국 전문가에 의해 제기됐다.

15일(현지 시간)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미국의 민간 북한 분석가인 제이컵 보글은 인공위성 사진 분석 결과 “평산 우라늄 광산 주변 강변을 오염시킨 검은 물질은 우라늄 공장에서 나온 폐기물”이라며 “강물의 방사능 오염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평산 우라늄 공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월 베트남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났을 때 언급했던 북한의 5대 주요 핵시설 중 하나다.

보글은 “인공위성 사진을 보면 작은 강을 사이에 두고 위쪽에는 우라늄 광산과 공장, 아래쪽에는 폐수와 폐기물을 모아둔 곳으로 보이는 저수지가 있다”며 “공장과 저수지를 연결하는 파이프에서 새어나온 것으로 보이는 검은 물질이 강변과 저수지를 검게 물들였다. 파이프 양쪽이 (파손돼) 새면서 그 안에 있던 것(폐기물)이 강물로 들어가게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RFA는 평산 우라늄 공장 바로 옆의 강이 예성강 지류로, 그 물이 남쪽으로 흘러 서해로 들어간다고 지적했다. 또 예성강의 끝이 강화도와도 아주 가깝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북한#평산#우라늄 광산#폐기물#환경오염#서해#폐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