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환율까지 번진 무역전쟁… G2의 전면전
더보기

환율까지 번진 무역전쟁… G2의 전면전

이건혁 기자 , 뉴욕=박용 특파원 ,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입력 2019-08-07 03:00수정 2019-08-07 09: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 “中 위안화 인위적 절하” 25년만에 환율조작국 지정
시정 안되면 추가관세 매길 듯… 中 “제멋대로 일방주의”
아시아 증시 연이틀 급락… 한국 시가총액 74조원 증발
미중 무역전쟁 격화 우려가 아시아에 이어 미국과 유럽 증시를 덮쳤다. 5일(현지 시간) 뉴욕증권거래소의 한 트레이더가 주가 하락에 망연자실한 듯 얼굴을 감싸고 있다. 뉴욕=AP 뉴시스
미국이 중국을 25년 만에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했다. 중국 위안화 환율이 달러당 7위안을 넘는 과정에서 중국 당국이 이를 통제하지 않고 내버려둬 통화 가치 약세를 의도적으로 유도했다는 것이다.

지난해 3월부터 본격화한 미중 무역전쟁이 기술전쟁을 거쳐 환율전쟁으로 확산되면서 주요 2개국(G2) 간 전면전 양상으로 비화하고 있다.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경제가 시계(視界) 제로(0)인 불확실성의 국면으로 접어들었다는 우려가 나온다.

미 재무부는 5일(현지 시간) 성명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후원 아래 중국이 환율조작국이라고 결론을 내렸다”고 발표했다. 이어 “중국은 오랜 기간 (정부의) 대규모 개입으로 통화의 평가절하를 촉진한 역사가 있다”며 “최근 중국이 자국 통화가치를 절하하기 위해 구체적인 조치를 취했다”고 지적했다. 중국이 미국이 지정하는 환율조작국이 된 것은 1994년 이후 처음이다.


이번 조치는 전날 중국 역내외 시장에서 위안화 가치가 달러당 7위안을 넘는 ‘포치(破七)’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미국은 외환시장을 통제하고 있는 중국 정부가 위안화 약세를 용인했다고 보고 있다. 미국은 중국에 대해 환율조작 상황을 시정토록 요구한 뒤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추가 관세 부과 등의 조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중국 중앙은행인 런민(人民)은행은 6일 미국의 환율조작국 지정에 대해 “제멋대로인 일방주의와 보호주의 행위”라고 강력 반발했다. 환율조작국 지정 첫날에도 위안화 가치는 전날에 이어 계속 약세를 보였다. 홍콩 역외시장에서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장중 7.1399까지 치솟으며 2010년 홍콩 역외시장 개설 뒤 가장 높은 수준에 달했다.

아시아 증시는 이틀 연속 하락했다. 5일 ‘검은 월요일’의 충격을 겪었던 한국 증시는 6일에도 외국인 투자가의 매도세로 코스피가 29.48포인트(1.51%) 하락한 1,917.50으로 마감됐다. 코스피는 장중 한때 3년 1개월 만에 1,900 선 밑으로 추락하기도 했다. 5, 6일 이틀 동안 코스피는 4.04% 하락했다. 이 기간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서 시가총액 73조9000억 원이 사라졌다.

환율전쟁 당사자인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1.56% 하락한 2,777.56에 마감했다. 일본 닛케이평균주가(―0.65%), 홍콩 H지수(―0.69%) 등 주변 증시도 일제히 약세를 보였다. 5일 미국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 아시아 증시 폭락의 영향으로 2.90% 떨어져 올 들어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독일, 런던, 파리 증시도 많게는 2%대 중반의 하락률을 보였다.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 뉴욕=박용 /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미중 무역전쟁#환율조작국 지정#아시아 증시 급락#시가총액 증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