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폭발한 수소탱크는 실험용… 충전소와 달라”
더보기

“폭발한 수소탱크는 실험용… 충전소와 달라”

세종=송충현 기자 입력 2019-05-25 03:00수정 2019-05-2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산업부 “테스트 과정 예외적 사고”… ‘수소경제 활성화’ 논란 확대 경계 강원 강릉과학산업단지 내 연료전지 공장에서 수소탱크가 폭발하면서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정부는 이번 사고가 안전과 관련된 규격이 적용되지 않는 실험실에서 일어난 것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한국가스안전공사 안전 책임자 및 강릉시청과 긴급 영상회의를 열어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 사고 상황을 점검하고 안전대책을 논의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이번 사고는 물을 전기로 분해해 수소로 만들어 저장한 뒤 전기를 생산하는 ‘수전해’ 연구개발(R&D) 사업을 실증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실험의 속성상 규격화되지 않은 환경에서 이런저런 테스트를 하기 마련이고 이번 사고는 외부인 앞에서 시연을 하는 가운데 예외적으로 일어난 것”이라고 말했다. 단기간에 성과를 내기 위해 사업을 무리하게 추진하는 과정에서 생긴 인재(人災)가 아니냐는 지적에는 2015년부터 시작해 3년 이상 추진해온 사업이라고 해명했다.

이번 사고의 정확한 원인은 경찰과 가스안전공사 등의 합동조사가 끝나야 알 수 있다. 다만 이번에 폭발한 수소탱크는 이음매가 있는 금속 재질의 용접 용기인 반면 수소차는 탄소섬유복합 소재를 사용하는 점에서 수소차가 훨씬 안전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주요기사

산업부는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수소충전소를 확대하고 수소차 보급을 늘리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지금까지 수소충전소에선 사고가 일어난 적이 없고 충전소를 국제규격에 따라 안전하게 설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세종=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
#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수소경제 활성화 정책#규제 샌드박스#수소충전소 확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