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LG그룹, 토론토에 기업용 AI연구소 7월 연다
더보기

LG그룹, 토론토에 기업용 AI연구소 7월 연다

황태호 기자 입력 2019-05-23 03:00수정 2019-05-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LG전자 토론토 AI연구소와 별개
“AI분야 미래 원동력 확보 기대”… 사무 자동화-공장 지능화 등 연구
LG그룹은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인공지능(AI) 분야 국제 기술박람회인 ‘콜리전 콘퍼런스 2019’에서 토론토대와 기업용 AI 공동연구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고 22일 밝혔다.

토론토대는 ‘AI 대부’로 꼽히는 제프리 힌턴 교수를 배출하는 등 AI 분야 연구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대학이다. 구글, IBM을 비롯해 다수 글로벌 기업들과 AI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LG는 LG전자가 지난해 8월부터 운영하고 있는 ‘토론토 AI연구소’와는 별개로 ‘토론토 기업용 AI연구소’를 신설하고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등을 통한 사무 자동화 △오차 없이 제품을 제조하고 검증하는 공정 설계 △부품 현황과 업무 순위 등을 고려하여 스스로 학습하며 최적화하는 공장 지능화 등 다양한 기업용 AI 공동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기업용 AI연구소는 올 7월 개소할 예정이다.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사장은 “AI 분야에서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혁신과 미래 준비를 위한 원동력을 빠르게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인공지능 관련 미래 기술 선점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속도감 있게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LG는 지난달 LG사이언스파크 산하에 인공지능 조직인 ‘AI담당’을 신설하고, AI 인력을 채용하는 등 전사적 차원에서 투자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 AI담당은 그룹의 중장기 AI 분야 전략 수립과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담당하며 계열사 간 시너지를 창출하도록 조율하는 역할도 맡는다.

황태호 기자 taeho@donga.com
#lg그룹#캐나다 토론토대#토론토 기업용 ai연구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