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권은희 “박지원, 늘 정확치 않은 이야기로 의도 관철”
더보기

권은희 “박지원, 늘 정확치 않은 이야기로 의도 관철”

뉴시스입력 2019-05-22 16:53수정 2019-05-22 16: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지원 특성상, 손학규가 한 것처럼 전달했을 듯"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이 22일 “박지원 의원의 발언 특성이나 배경을 보면 늘 정확하지 않은 이야기를, 전해들은 이야기를, 본인이 하지 않은 이야기를, 그냥 그 상황 속에서 여러 사람들이 했던 이야기를 마치 특정인이 한 것처럼 전달해 어떤 의도를 관철시키는 그런 특성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이날 c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에 출연해 최근 박 의원의 발언에 대해 “박 의원의 특성들을 감안해 보면, 손 대표가 민주평화당과 가까운 분들이나 의원들을 접촉하는 우연한 자리에서 이런 이야기들이 다른 의원들이나 다른 당직자들 사이에서 나왔을 수 있다”라며 “(손 대표가) 그 부분을 듣고 특별히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은 상황이 있지 않았을까, 그런 상황에서 나온 이야기들을 마치 손 대표가 한 것처럼 (박 의원이) 전달하지 않았을까 추측해본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지난 16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손 대표가 우리 당 의원 몇 명을 접촉해 ‘바른미래당으로 와라. 와서 유승민(전 대표)을 몰아내자’고 했다고 한다”라며 “손 대표가 정계개편의 불씨를 당긴다고 말했었는데 이제 손 대표가 몰락해 불쏘시개가 됐다. 바른미래당의 일부는 자유한국당으로, 나머지는 미아가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 밖에 권 의원은 손학규 대표가 지명직 최고위원에 이어 정책위의장, 사무총장, 수석 대변인까지 임명을 강행한 것에 대해서는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는 “손 대표에 대한 퇴진을 요구하는 입장에서는 제3정당이란 바른미래당의 특성과 역할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당의 전략과 비전을 전혀 제시하지 못하는 것에 비토를 한다”라며 “손 대표가 이런 비토를 수그러들게 하는 역할을 해야 하는데, 손 대표 체제를 그저 유지하려고 하는 측근 인사로 주위를 채워가는 모습이 상황을 더욱 악화시킨다”라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이 쪼개지지 않고 총선을 치를 수 있을지 묻자 “치를 수 있다”라며 “바른미래당 상황은 대한민국의 상황이라고 본다”라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대한민국은 극심한 분열과 갈등 상황에 놓여있다. 특히 이념을 기반으로 진보와 보수 등 극심한 갈등이 있고 지역주의가 되살아나는 그런 분열 위기에 있다”라며 “바른미래당은 그런 대한민국의 분열과 갈등을 한 곳에 모아놓은 정당이다”라고 했다.

이어 “정당이라는 곳이 정치적인 행위를 하는 곳이고 정치적 리더가 모인 자리다. 분열과 갈등을 극복해야 한다는 정치적인 책임이 다들 있고 여기에 목표의식과 방향성이 있는 분들이 모여있다”라며 “어떻게든 바른미래당의 갈등을 봉합하고, 봉합을 통해 대한민국도 통합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주는 계기가 될 것 같다”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