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국민 47% “北 식량 지원 반대”…여론조사에도 ‘대북 식량지원’ 속도내는 靑
더보기

국민 47% “北 식량 지원 반대”…여론조사에도 ‘대북 식량지원’ 속도내는 靑

한상준 기자 입력 2019-05-17 15:40수정 2019-05-17 15: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 주민들이 농사일을 하고 있다. © News1

청와대가 대북 식량 지원에 본격적으로 나설 태세다. 식량 지원에 대한 찬반 여론도 팽팽하고, 아직 야당의 협조를 구하지 못했지만 청와대는 “인도적 측면”을 이유로 속도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7일 “식량 문제는 안보 사항과 관계없이 인도적 측면에서, 특히 같은 동포로서 검토해야 한다고 본다”며 “정부는 이미 대북 식량 지원 원칙을 이미 확정했고, 이를 어떻게 추진하느냐 하는 구체적인 방안에 관해 다양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대북 식량 지원을 확정했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처음이다. 정 실장은 “조만간 대북 식량 지원의 구체적 계획을 국민께 밝혀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취임 2주년 인터뷰에서 식량 지원과 관련해 “국민 공감과 지자가 필요해 여야 정치권 사이에서도 충분한 논의가 필요하다”며 여야 대표 회동을 제안했다. 이와 관련한 회동이 아직 성사되지 않았지만 청와대가 속도를 내는 것은 꽉 막혀 있는 남북 교류를 풀어갈 유일한 돌파구가 식량 지원 외에는 마땅치 않기 때문이다.

여론은 여전히 팽팽하다. 한국갤럽이 14일부터 16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100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북한에 식량 지원을 해야 한다’는 응답은 44%, ‘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은 47%로 집계됐다.

주요기사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