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정은, 푸틴에 답전 “친선관계 건설적 발전” 강조
더보기

김정은, 푸틴에 답전 “친선관계 건설적 발전” 강조

뉴시스입력 2019-04-20 10:55수정 2019-04-20 10: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푸틴 지난 12일 축전에서 "北과 공조할 준비돼"
김정은 "친선관계 강화, 양국 이익에 부합" 화답
"세계의 평화와 안전 수호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양국 간 전통적인 친선관계를 건설적으로 발전시켜나가자는 의지를 거듭 표명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8일 푸틴 대통령에게 보낸 답전에서 “선대 지도자들에 의해 마련되고 오랜 역사적 뿌리를 가지고 있는 조로(북러) 친선관계를 계속 강화·발전시켜나가는 것은 우리 두 나라 인민들의 공동의 이익에 전적으로 부합된다”고 밝혔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0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답전에서 “전통적인 조로 친선관계를 새 시대의 요구에 맞게 지속적으로, 건설적으로 발전시켜나가며 조선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수호하기 위해 당신과 긴밀히 협력할 용의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나는 이 기회에 당신이 건강하여 강력한 러시아를 건설하기 위한 책임적인 사업에서 보다 큰 성과를 거둘 것과 아울러 친근한 러시아 인민에게 복리와 번영이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푸틴 대통령은 지난 12일 김 위원장에게 축전을 보내 재추대를 축하하며 “국가 최고위직에서의 당신의 활동이 우리 국가와 국민 간의 우호·친선관계를 발전시키고 한반도 평화를 강화하는 데에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는 북한과 양자 및 지역 현안들을 둘러싸고 공조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당신의 성공과 건강을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1일 열린 북한 최고인민회의 14기 1차 회의에서 국무위원장직에 다시 추대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