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통일부 “돼지열병 北과 협력”…치사율 100%·백신 無
더보기

통일부 “돼지열병 北과 협력”…치사율 100%·백신 無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4-18 14:50수정 2019-04-18 15: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양돈업자가 돼지 축사에서 소독을 하고 있다. 뉴스1

정부가 최근 중국, 베트남, 몽골 등 아시아 지역에서 확산하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북한과 관련 협의를 추진할 방침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18일 기자들과 만나 “정부는 중국, 몽골 등 주변 국가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나 북한 내 발병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며 “정부 차원에서 계기 시에 ASF 관련 (남북 간) 협력 필요성을 북측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남북 간 협력 시 필요한 사안에 대해서 수시로 협의하고 있으며 이번 사안에 대해서도 계기 시에 북측과 협력해 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월 말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측이 이른바 ‘남측 접촉금지령’을 내렸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하며 “현재 개성 남북공동 연락사무소 통해서 24시간 연락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각급 회의, 연락대표관 접촉 통해서 지속 소통하고 협력하는 등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는 돼지에만 발생하는 전염병으로 감염되면 치사율이 100%에 이르고 현재 치료제나 백신이 개발되어 있지 않다. 만약 국내로 유입될 경우 우리 양돈 농가에 막대한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주로 아프리카와 유럽에서만 발생하던 이 병은 지난해 8월 중국에서 발생한 이후 몽골·베트남·캄보디아 등 주변국으로 급속히 번지고 있다.

아시아지역 4개 나라의 발생 건수는 중국 112건, 몽골 11건, 베트남 211건, 캄보디아 1건 등 모두 335건으로 집계되고 있다. 지난해 8월에는 제주공항으로 입국하던 중국인 여행객의 돼지고기 소시지에서 검출된 적도 있다.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FA0)는 지난 15일 공개한 ‘세계 조기경보-식량안보 및 농업에 관한 조기행동 보고서’ 등에서 북한을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위험국가로 꼽았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