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물 보호 비상매뉴얼-반복훈련의 힘… 문화재 대부분 살렸다
더보기

유물 보호 비상매뉴얼-반복훈련의 힘… 문화재 대부분 살렸다

파리=동정민 특파원 , 이윤태 기자 입력 2019-04-18 03:00수정 2019-04-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큰불에도 ‘선방’한 문화강국 佛 “가시면류관은 성당 뒤편에 있고 루이 9세가 입었던 튜닉은 성구 보관실 근처에 있죠. 소방관들에게 그 위치를 알려주자 그들은 바로 그곳으로 갔어요. 이미 신도석에는 천장에서 불에 탄 잔해가 떨어지고 있었어요. 엄청나게 위험한 순간이었죠.”

2016년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대사제로 임명된 파트리크 쇼베 대사제는 교회 유물의 모든 위치를 정확히 알고 있었다.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로 첨탑과 전체 지붕의 3분의 2가량이 무너졌지만 두 개의 종탑과 스테인드글라스 장미창, 가시면류관, 루이 9세가 입었던 튜닉 등 주요 유물들은 무사했다. 사전에 갖춰진 매뉴얼과 훈련, 그리고 소방관, 문화재 직원, 사제들의 헌신은 물론이고 드론과 로봇까지 동원된 총력전의 결과였다.

○ “아직 30분이 남아 있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소방대원과 사제, 문화재 담당자 등 시민들이 서로 손을 잡고 인간사슬을 만들어 대성당 내부의 보물들을 가지고 나왔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인간사슬의 선두에는 파리 소방서 사제로 복무하던 장마르크 푸르니에 신부가 나섰다. 아프가니스탄에서 군종신부를 지낸 푸르니에 신부는 가시면류관을 비롯한 다른 유물을 구하는 데 주요한 역할을 했다고 워싱턴포스트는 보도했다.

처음부터 끝까지 상황을 지켜본 쇼베 대사제는 16일 전날 긴박했던 상황을 전했다. 쇼베 대사제는 “첨탑이 무너지고 북쪽 탑에 불길이 보이기 시작하자 소방대는 즉각 10명의 소방관을 북쪽 탑으로 보냈다”고 전했다. 탑의 나무 프레임에 불이 옮겨 붙어 무게 13t의 종이 떨어지기라도 한다면 성당이 다 탈 수 있는 급박한 상황이었다.

로랑 뉘녜즈 프랑스 내무차관은 “소방관들은 목숨을 걸고 불과 싸우기 위해 탑으로 들어갔고 그들이 빌딩을 구해냈다”고 칭찬했다. 소방관들이 북쪽 탑에 투입된 30분은 결정적이었다. 덕분에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오후 11시 현장에서 “최악의 상황은 면했다”고 처음 발표할 수 있었다.

2년 전부터 파리 소방대에 배치한 콜로수스(Colossus)라는 이름의 로봇도 투입됐다. 카메라가 장착된 탱크 모양의 이 로봇은 소방대원이 접근하기에 위험한 독성 가스가 나오거나 땅이 험한 곳에서도 물을 뿌려 돕는 역할을 했다. 내부 온도와 지형 등 현장 정보를 카메라로 찍어 전송해 주기도 했다. 내부 열을 파악하기 위해 항공 드론도 띄웠다.

○ 매뉴얼과 훈련의 위력

프랑스는 유물 보호를 위해 성당 내 공간마다 어떤 유물이 중요한지 표시해두고 번호를 매겨 화재 발생 시 외부 반출 우선순위를 정해 놓는 ‘비상 매뉴얼’도 갖춘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서 대부분의 중요한 유물들이 안전하게 보호된 것도 바로 이런 매뉴얼을 바탕으로 한 훈련이 빛을 발한 결과이다.

화재가 발생한 직후 문화재 관리 부처와 파리시 문화재담당자들까지 곧바로 현장에 출동해 소방 당국과 함께 문화재를 최대한 보호하기 위한 논의를 거듭하며 진화 작업을 벌였다.

대성당 화재로 쓰러진 93m 첨탑 끝부분을 장식했던 청동 수탉 조각상이 화재 폐기물에서 극적으로 발견되기도 했다. 폐허 더미를 뒤지던 자크 샤뉘 프랑스건축연맹 대표의 노력 덕분이었다. 대성당의 상징인 마스터 오르간도 무사했다.

국립 소방학교 교관이었던 미셸 셰르베티앙 씨는 “역사적인 박물관이나 유적지에서 우리의 목표는 모든 곳에 물을 뿌리는 것이 아니라 가장 가치 있는 것부터 구해내야 한다는 것을 가르친다”고 말했다.

지난해에는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두 차례 대규모 훈련도 진행했다. 유물과 성화 등 예술작품을 구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화재에 투입된 소방관 500명 중 100명을 예술작품을 구하는 데 배치한 건 이런 훈련에 따른 것이다. 소방관들이 외부에서 헬기나 호스에만 의지하지 않고 위험을 무릅쓰고 내부로 진입해 문화재 피해를 최소화한 것 역시 훈련의 결과였다.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라는 문화적 충격 속에서 드러난 프랑스 당국의 문화재 보호 노력은 왜 프랑스가 문화 강국인지를 잘 보여준 셈이다.

파리=동정민 특파원 ditto@donga.com / 이윤태 기자
#프랑스#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문화재 보호#비상 매뉴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