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은…SK·한화·애경 거론, 롯데·CJ·신세계·호텔신라 ‘복병’
더보기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은…SK·한화·애경 거론, 롯데·CJ·신세계·호텔신라 ‘복병’

뉴시스입력 2019-04-15 10:52수정 2019-04-15 13: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확정된 가운데 누가 ‘국내 2위 대형항공사’의 새 주인이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금호산업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의 미래발전과 아시아나항공 1만여 임직원의 미래를 위해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매각 주간사 선정,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 적법한 매각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예상 대금은 신주와 구주 인수 가격을 포함해 1조6000억원 가량으로 추정되고, 인수 이후 경영 정상화를 위한 추가 자금도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기사

본격적인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을 앞두고 SK, 한화, 애경그룹 등이 유력 인수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여기에 롯데, CJ, 신세계그룹, 호텔신라도 복병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유통과 물류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 적극 검토할 것이란 관측에서다.

업계에선 지난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검토했던 SK그룹, 저비용항공사(LCC) 에어로케이에 투자한 적이 있는 한화그룹, LCC 1위 제주항공을 보유하고 있는 애경그룹 등을 유력 잠재적 인수 후보군으로 뽑고 있다. 또 앞서 금호산업이 매물로 나왔을 때 인수를 타진한 것으로 알려진 신세계그룹, 물류 부문 강화를 노리고 있는 롯데그룹와 CJ그룹도 손놓고 있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SK그룹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설은 지난해 7월부터 흘러나왔다.

당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그룹 최고의사결정기구 수펙스추구협의회에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정식 제안했고, 전략위원회에서 공식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최남규 전 제주항공 대표를 수펙스추구협의회 글로벌사업개발담당 총괄부사장으로 영입했다는 것도 인수설의 배경이 됐다.

SK그룹은 인수설이 불거지자 “현재 아시아나항공 지분 인수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공시했지만, 금융투자업계에선 SK가 향후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뛰어들 것을 기정사실로 보고있다. 이미 자금력이 충분한데다 인수 이후 상당한 수익이 뻔히 예상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한화그룹도 잠재적 후보다. 한화그룹은 국내 유일 항공엔진 제조 기업 한화에어로스페이스를 계열사로 두고 있는데다 지난해 LCC 에어로케이에도 재무적투자자로 참여 했다가 항공운송사업 면허 반려로 투자금을 회수한 적이 있다. 이 때문에 항공사 M&A마다 매수 후보로 거론된다.

국내 1위 LCC 제주항공을 가진 애경그룹도 거론된다. 제주항공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 2위 대형항공사를 인수하게되면 그룹이 한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업계에선 제주항공이나 애경그룹이 자금력은 부족하지만 전략적 투자자나 재무적 투자자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서 인수전에 참여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있다.

신세계그룹도 항공 산업 진출에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있다. 지난 2015년 아시아나항공 최대주주 금호산업이 매물로 나왔을 때 인수를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난 2017년에도 티웨이항공 인수를 위해 최대주주 예림당과 협상을 했지만 무산되기도 했다. 또 면세점 사업을 하고 있는 신세계DF가 관광객 유치와 면세점 홍보 등 다양한 부분에서 마케팅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해 LCC 플라이강원에도 지분을 투자한 바 있다.

물류업계 강자 CJ도 항공운송에 대한 의지가 확고하다. 게다가 CJ헬로비전 매각으로 확보한 현금도 상당하기 때문에 유력한 인수후보로 손꼽힌다. 업계 관계자는 “CJ의 경우 당장은 자금이 모자랄수도 있지만인수가 확정될 경우 보유 부동산 매각 등을 통해 자금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아시아나항공의 인수를 타진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롯데그룹도 최근 통합물류회사 롯데글로벌로지스를 출범시키고 ‘1위 CJ대한통운을 따라잡겠다’고 선포한만큼, 아시아나항공 인수 여부는 물류업계 1위 자리를 놓은 롯데와 CJ와의 승부처가 될 가능성도 높다. 롯데는 물류뿐 아니라 유통, 면세업을 함께 하고 있기 때문에 항공사 인수는 상당한 시너지 효과도 예상된다.

호텔신라도 면세 및 호텔사업과 시너지를 내기 위해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여행수요 증가와 함께 항공산업의 전망이 밝은데다, 재무상황 외에는 문제가 없는 아시아나항공이 매물로 나올 경우 인수를 위한 각축전이 예상된다”면서 “SK, 한화, 애경, 롯데, 신세계, CJ, 호텔신라 등 예상되는 기업들 외에 뜻밖의 기업들도 인수를 타진하고 나올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