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곽상도 “검찰 수사는 문재인 딸 얘기에 대한 정치보복” 반발
더보기

곽상도 “검찰 수사는 문재인 딸 얘기에 대한 정치보복” 반발

뉴시스입력 2019-03-25 19:36수정 2019-03-25 22: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찰 허위 보고에 질책한 것 뿐 직권남용 아냐"
"대통령이 해외 (순방) 다녀와서 표적 수사한 것"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김학의 사건’과 관련해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부인하며 “대통령의 딸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데 대한 표적 수사”라고 강력 반발했다. 이중희 전 민정비서관도 “감찰이 어떻게 직권남용이 되나”며 혐의를 부인했다.

곽 의원은 25일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경찰이 김학의 전 차관을 인사검증할 당시 한 이야기가 허위보고라는 것을 알고 자초지종을 확인한 후 질책한 것 뿐”이라며 “대통령에 대해서 비난하는 얘기를 했다고 해서 정치보복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이날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으로 재직했던 곽 의원과 이중희 전 민정비서관이 김 전 차관 사건을 내사하던 경찰을 질책하거나, 경찰 수사 지휘라인에게 부당한 인사조치를 하는 등의 방법으로 수사를 방해한 혐의가 있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이에 대해 “인사 검증 당시에 (동영상 이야기를 듣고) 경찰에게 이런 사건을 수사하고 있느냐고 물었다고 했는데 경찰이 없다고 했다. 그 후 하루 이틀이 지나 인사 발표가 나고 나니 오후에 찾아와 수사하고 있다고 했다”며 “대통령에게 허위보고한 사실에 대해 야단친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나는 인사권자가 아니고, 또 인사권자는 자신에게 부여된 정당한 권한을 행사할 수 있지 않느냐”라며 “야단 친 것을 수사 방해라고 한다면, 지금 (검찰도) 내 국회의원 활동을 지금 방해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자신이 대통령의 딸 문다혜씨에 관해 질문했던 사실을 거론하며 “(이후) 더불어민주당이 저에 대해서 문제가 있다는 식으로 이야기를 해 왔다”며 “대통령이 (순방차) 해외에 다녀와서 자기 딸 이야기한 사람을 표적으로 수사한 것으로 본다. 정치 보복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김학의 전 차관과 인연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없다. 검찰에서 김 전 차관은 공안 사건을 주로 했고 나는 특수 쪽에 있었으며 학연, 지연 모두 저하고는 인연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또 곽 의원은 “김 전 차관은 당시 건설업자 윤중천 씨에 관해서는 모른다고 얘기했던 걸로 기억한다”며 “본인은 결백하다고 마지막에 사표를 낼 때까지 모른다고 했다. 중간에 말을 한 번 바꿨을 텐데 그 당시에는 모른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 전 비서관도 이날 취재진에 혐의를 부인하는 입장을 밝혔다. 이 전 비서관은 “김 전 차관이 지명되기 3~4일 전부터 경찰청 수사국장에게 동영상 관련 첩보가 있는지 얘기해달라고 했다”면서 “계속 없다고 하다가 차관 지명된 날 오후에 ‘있다’고 연락이 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날 저녁에 보고가 맞는지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찰반원을 보내 확인한 것”이라며 “고위 공직자에 대한 첩보를 받았으면 진위를 확인해야지 안하면 직무유기다. 감찰이 어떻게 직권남용이 되나”라고 혐의를 부인했다.

아울러 “경찰 수사·인사는 정무수석실에서 담당했고, 민정수석실의 담당이 아니었다”면서 “조사단에서 저한테 전화 한 통 안 왔다”고 강조했다.

한편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비서관으로 근무했지만 이날 권고 대상에서는 제외된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김 전 차관의 성접대 동영상 첩보를 담은 검증 보고서를 묵살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