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설]좌절한 20대에게 꿈과 희망 주는 새해로
더보기

[사설]좌절한 20대에게 꿈과 희망 주는 새해로

동아일보입력 2019-01-01 00:00수정 2019-01-01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해년 첫 아침이 밝았다. 갈수록 좁아지는 취업문과 마주한 젊은 세대에게는 새해를 맞는 심정이 가볍지만은 않을 것이다. 높은 실업률과 고용절벽 등이 겹치면서 취업 연애 결혼 출산 같은 인생의 통과의례가 아무나 누리기 힘든 사치가 돼버렸기 때문이다. 지난 연말 동아일보가 대학생 취업준비생 직장인 등 전국의 20대 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심층면접 설문조사에서는 이 땅의 청춘이 느끼는 깊은 좌절과 간절한 열망을 고스란히 엿볼 수 있다.

이 조사에서 20대는 ‘미투 폭로’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최저임금 인상’을 지난해의 주요 뉴스로 꼽았고 ‘공정’ ‘기회균등’ ‘계층역전’을 주요 화두로 언급했다. 이들이 주목한 뉴스와 화두를 통해 청춘의 고달픈 현실, 팍팍한 일상과 더불어 올해 대한민국의 가장 시급한 과제가 무엇인지 확인할 수 있다. 실제로 단군 이래 최고의 스펙을 갖췄다는 이 나라 청년들은 취업전선의 벼랑 끝에 내몰린 상황이다. 한국의 20대 후반 청년실업률은 23.4%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 14.4%보다 훨씬 높다. 이 연령대 실업자 비중이 20%를 넘긴 나라는 한국이 유일하다.

“나는 알바생, 아버지는 자영업자. 최저임금에 심경이 복잡” “주 6일 야근하다 심장마비로 떠난 우리 아빠 생각난다” 등 20대의 팍팍한 현실을 보여주는 고백은 가슴을 울린다. 요즘 젊은 세대는 거창하고 공허한 거대 담론보다 자신의 일상과 밀접한 문제에 관심을 갖고 있다. 이들에게 진정 필요한 것은 ‘청년수당’이나 단기 일자리 같은 땜질 대책이 아니다. 질 좋은 일자리다. 그런 점에서 노동시장의 이중구조와 격차 해결이 시급한 과제다. 지난해 12월 발표된 한국은행 보고서에 따르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임금격차는 청년실업률을 높이는 주요 요인으로 지적된다. 우리나라 중소기업의 평균임금은 대기업의 55%에 불과한 반면에 일본은 80%에 이른다. 대기업 노조, 공기업의 고용세습과 채용비리를 둘러싼 젊은이들의 거부감과 분노가 유독 깊은 이유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져야 할 20대의 불안과 고민을 덜어주고 자유로운 계층이동의 돌파구를 찾는 것은 기성세대의 몫이다. 사회경제적 구조의 과감한 개혁으로 경제 활력을 되살리고 청년이 마음껏 꿈꿀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 정부는 ‘기회는 균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고 약속했다. 올해는 청년 세대의 심리적 박탈감과 무력감을 달래주고 그 다짐이 현실화되도록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2019년이야말로, 공정한 기회와 ‘내일은 오늘보다 나아진다’는 확신을 원하는 청년 세대의 염원에 제대로 응답하는 원년이 돼야 할 것이다.
주요기사
#기해년#20대#취업#미투#강서구 pc방 살인사건#최저임금 인상#기회균등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