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차 “자율주행車, 일-여가 허브로 진화”, SKT “음성인식 ‘누구’ 개방해 외부와 융합”
더보기

현대차 “자율주행車, 일-여가 허브로 진화”, SKT “음성인식 ‘누구’ 개방해 외부와 융합”

김성규기자 입력 2017-04-13 03:00수정 2017-04-13 03: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아 이코노미 서밋/4차 산업혁명의 길을 묻다]4차 산업혁명 국내기업 개발 현황

현대자동차와 SK텔레콤, KT, 네이버는 이날 4차 산업혁명 관련 연구 및 제품·서비스 개발 현황을 공개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미래 시대를 대비해 추진 중인 지능정보사회 정책 방향을 설명했다.

이진우 현대차 지능형안전기술센터장은 ‘자율주행차 개발 현황’ 발표를 통해 “자율주행은 자동차를 이동수단이 아닌 사무실이나 엔터테인먼트 공간을 겸비한 ‘허브’로 변화시킬 것”이라며 “현대차도 이를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곧 상용차에 작용할 자동주차 시스템도 소개했다. 그는 자동차에 주변 상황을 인식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능동안전기술’을 적용함에 따라 앞으로 점점 더 안전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명순 SK텔레콤 AI기술1본부장은 ‘SK텔레콤의 선제 기술 개발 현황’ 발표를 통해 음성인식 인공지능(AI) 기기인 ‘누구’의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를 개방해 외부 기술과도 쉽게 융합되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는 “산업계의 경쟁 구도가 정보통신기술(ICT) 역량을 중심으로 재편되는데, 결국은 빅데이터에 의해 판가름 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알고리즘과 하드웨어는 자본으로 해결할 수 있지만 빅데이터는 확보하기 훨씬 힘들기 때문이다.

김희수 KT경제경영연구소 대외정책연구실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 KT의 준비와 정책 제언’을 발표했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인 5세대(5G) 통신망을 소개한 뒤 “4차 산업혁명을 단순히 민간에 맡기기보다 정부가 시대 변화에 따른 직업 재교육, 고령화 대처 등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민간의 기술 개발을 이끄는 ‘수요 견인 정책’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관련기사

네이버에서는 AI 통·번역 앱 ‘파파고’의 김준석 리더가 ‘인공신경망 번역으로 본 인공지능의 미래’를 발표했다. 김 리더는 “통·번역 기술은 관광, 상품 판매,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서비스나 산업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중요한 기술”이라며 “올해 6월 파파고를 정식 서비스할 때는 현재 200자로 정해진 길이 제한을 완화하고 PC 버전 제공 및 서비스 언어 확대 등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원 미래부 지능정보사회추진단 부단장은 이날 정부의 정책 목표인 ‘인간 중심의 지능정보사회’의 개념과 정책 방향을 설명했다.

‘인간 중심의 지능정보사회’란 국민이 4차 산업혁명의 동인인 ‘지능정보기술’을 보편적으로 활용해 새로 창출될 가치를 공평하게 나누고 삶을 풍요롭게 만드는 사회라는 의미다.

핵심은 정부가 4차 산업혁명 기반을 적극 조성하고, 민간 부문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도우면서 소외계층 지원 등 시장 실패에 대비한다는 것이다.

기존 경제·산업 정책이 사회정책과 구분돼 온 것과 달리 4차 산업혁명 대응은 사회정책과 함께 간다는 게 기본 방침이다. 교육과 일자리, 복지 등 다양한 문제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미리 사회적 합의를 도출할 필요가 있어서다.

김성규 기자 sunggyu@donga.com
#현대자동차#자율주행차#skt#음성인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