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 두산-이혜천 이면계약 갈등의 진실
더보기

[단독] 두산-이혜천 이면계약 갈등의 진실

스포츠동아입력 2013-12-30 07:00수정 2013-12-30 07: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초유의 사태가 터졌다. 그동안 소문만 무성했던 프로야구 이면계약의 실체가 최초로 확인됐다. 두산과 이혜천은 3년 전 규약을 어기고 맺은 이면 계약 이행을 놓고 크게 마찰 중이다. 스포츠동아DB

■ 야구계 공공연한 악습…곪았던 게 터졌다

규약상 해외복귀선수와는 다년 계약 못하지만
두산, 이혜천 복귀때 연봉·옵션 4년 이면계약
한해 남기고 NC로 이적하자 계약사항 불이행

두산이 먼저 날 버렸고
NC로부터 이적료 3억 챙겼다
잔여연봉 3억5000만원 달라는데
되레 마지막해 계약금 2억 반환하라고?
- 이혜천


최근 프로야구 선수들 사이에 “두산이 2차 드래프트로 NC로 이적한 이혜천(34)에게 ‘계약금 2억원을 토해내라’고 요구하고 있다”는 소문이 퍼졌다. 스포츠동아 단독 취재결과 이는 일부 사실로 확인됐다. 그리고 그 뒤에는 더 심각한 문제, 한국프로야구 전체에 암처럼 퍼지고 있는 비공식 이면계약이 자리 잡고 있었다. 이혜천과 두산의 갈등은 숨어있던 이면계약이 사실로 드러난 첫 사례다.


이혜천은 2008년 시즌이 끝난 후 프리에이전트(FA) 자격으로 야쿠르트와 계약하고 일본프로야구에 진출했다. 그리고 2년 뒤인 2010년 말, 야쿠르트에서 퇴단해 친정 두산으로 돌아왔다.

관련기사

당시 두산과 이혜천 간에 발표된 계약내용은 다음과 같다. 계약금 6억원, 연봉 3억5000만원, 옵션 1억 5000만원. 야구규약상 해외 복귀 선수는 다년 계약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연봉과 옵션은 2011시즌에만 해당되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두산은 당시 이혜천과 이면계약을 맺었다.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제출하는 공식 계약서에는 1년짜리 계약만 했지만, 실제로는 같은 내용의 연봉과 옵션을 4년간 보장하는 장기계약을 따로 한 것이었다.

두산은 명백히 규약을 위반했고 1년 계약을 발표하면서 팬들에게까지 거짓말을 했다. 그러나 3년이 지난 2013년 말에 이혜천을 2차 드래프트를 위한 40인 보호선수 명단에서 빼면서 진실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앞서 2013년 시즌 직후에 이혜천은 구단에 방출을 요구했다. 이면계약대로 2014년까지 최소 3억5000만원의 연봉을 받을 수 있지만 이를 스스로 포기하고 다른 팀에서 새로운 야구인생을 시작하고 싶은 의지였다. 하지만 두산이 “방출을 원하면 계약금 8억 원 중 1년 분량인 2억원을 반납하라”고 요구하면서 대화가 중단됐다. 서로의 감정이 상하기 시작한 상태에서 2차 드래프트가 진행됐다. 두산은 이때 40인 보호선수 명단에서 이혜천을 제외했고, NC가 이혜천을 1라운드에서 지명하면서 두산은 NC로부터 규정대로 3억원의 이적료를 받았다.

이혜천은 동료들에게 “NC에 가게 된 것은 기쁘지만 자유계약선수로 풀어달라고 했을 때 계약금 반환을 요구한 팀이 다시 2차 드래프트로 나를 내보냈다”며 서운해 했다. 주위에서 “구단이 먼저 4년계약을 지키지 않은 셈이고 이적료까지 받았으니 계약대로 3억5000만원을 달라고 요구하라”는 조언을 했다. 그러나 이혜천의 이런 요구를 두산은 거절했다.

이후 양측의 주장은 엇갈린다. 확인 결과 이혜천이 해외 휴가를 마치고 귀국한 27일 두산 구단 고위 관계자와 만났지만 역시 깊은 갈등만 이어졌다.

이혜천은 동료들에게 “이번에도 연봉 보존을 해주는 대가로 계약금 2억원 반환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두산 관계자는 이면계약을 인정하면서 “이번에는 2억원을 토해내라고 말하지 않았다. 3억5000만원을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 의논했다. 원만하게 합의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혜천은 이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와 이 문제에 대해 의논하고 법적 소송도 각오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면계약 갈등이 법정싸움으로 비화될 조짐까지 보이고 있다.

이경호 기자 rush@donga.com 트위터 @rushlkh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