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도경완, 장윤정 아버지 모시려고 ‘이런말’까지…
더보기

도경완, 장윤정 아버지 모시려고 ‘이런말’까지…

동아일보입력 2013-05-31 11:35수정 2013-05-31 13: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제공=뉴스엔

결혼을 앞둔 도경완 KBS 아나운서가 장윤정의 아버지를 모실 준비를 하고 있다.

31일 연예매체 마이데일리에 따르면 장윤정 소속사 인우프로덕션 측은 두 사람의 결혼 준비에 대해 "웨딩업체에서 결혼 준비를 맡아서 하고 있어 준비가 잘 되고 있다"면서 "현재 장윤정이 아버지와 살고 있는 집에 도경완이 들어와서 살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도경완이 외아들인데도 몸이 편찮으신 장윤정 아버지를 모시고 살기로 했다"면서 "두 사람이 결혼 준비를 하면서 더 어른스러워지고 단단해진 것 같아 안심이 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20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한 장윤정은 도경완과 결혼해도 아버지를 모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이날 장윤정은 "결혼을 해도 아버지를 모시고 살아야 한다고 말하자, 도경완이 '장인어른 모시고 사는 게 내 꿈이다'라며 받아줬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도경완은 어렵게 말을 꺼내는 장윤정의 입장을 배려해 이같이 말한 것이다.

두 사람은 8일 혼인신고를 마쳐 법적 부부가 됐다. 다음달 28일 오후 1시 서울 63컨벤션센터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한편, 장윤정의 어머니와 동생은 지난 30일 방송된 채널A '박종진의 쾌도난마'에 출연해 재산 탕진설과 거액 빚 의혹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