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경화-명훈 남매가 콕 찍은 ‘샛별’… 바이올리니스트 한수진 씨
더보기

정경화-명훈 남매가 콕 찍은 ‘샛별’… 바이올리니스트 한수진 씨

동아일보입력 2012-02-09 03:00수정 2012-02-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3일 서울 금호아트홀 독주회
금호아트홀 제공
올해 ‘금호아트홀 라이징 스타’로 꼽힌 바이올리니스트 한수진 씨(26·사진)는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 지휘자 정명훈 씨 남매가 콕 찍은 샛별이다.

영국 유학길에 오른 부모를 따라 두 살 때부터 런던에서 살았다. 바이올리니스트였던 외할머니의 영향으로 8세 때 바이올린을 시작했다. 어린 시절 정경화 씨가 런던 바비칸센터에서 연주했을 때 백 스테이지로 찾아가 처음 그를 만났다. 15세 때 비에니아프스키 국제 콩쿠르에 최연소로 참가해 2위에 올랐다. 첫 한국인 수상자였다. 경화 씨는 한 씨의 콩쿠르 실황 연주 음반을 접한 뒤 “내가 가르쳐보고 싶다”고 나섰다.

이듬해 경화 씨는 한 씨에게 오디션을 제안했다. 명훈 씨를 만나보라는 것이었다. 런던에 있는 한 씨는 7일 전화를 통해 상기된 목소리로 그때를 설명했다. “BBC 프롬 연주회가 열리는 로열페스티벌홀의 연습실이었어요. 정명훈 선생님께서 인사만 하고 바로 눈을 감으셨어요. 떨리는 마음으로 연주를 마치니 ‘하늘에서 내린 재능’이라면서 같이 연주해보자고 하시더군요. 그날이 16번째 생일이었는데 최고의 선물을 받았죠.”


이후 명훈 씨가 이끄는 도쿄필, 서울시향 등과 2004∼2008년 6차례에 걸쳐 협연했다.

주요기사

미국 뉴욕에서 연주가 있을 때 한 씨는 경화 씨의 바로 옆집에 머물며 가르침을 받았다. 경화 씨는 연습을 집중해서 잘하려면 스테이크를 먹고 힘내야 한다면서 직접 식사를 차려주기도 했다고. “연습을 하다 보면 콩콩콩 문 두드리는 소리가 들려요. 정경화 선생님이셨죠.(웃음) 오가다가 연습 소리를 듣고 하나라도 안 좋은 점이 있으면 바로 집어내세요. 무섭게 야단치실 때도 있지만 그 바탕에 사랑과 열정이 있다는 걸 알기 때문에 늘 감사했어요.”

경화 씨가 “음악을 통해 모든 감정을 다 표현할 줄 안다”고 칭찬한 한 씨의 독주회가 23일 오후 8시 서울 종로구 신문로 금호아트홀에서 열린다. 베토벤의 소나타 3번, 브람스의 소나타 1번, 바흐의 무반주 바이올린 소나타 1번, 생상스의 ‘왈츠 형식의 연습곡에 의한 카프리스’를 골랐다. 그는 “내 삶에서 음악으로 받은 위로와 사랑을 내 음악을 통해 관객에게 고스란히 전달하는 연주자가 되고 싶다”고 했다. 8000∼3만 원. 02-6303-1977

조이영 기자 lych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