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크린 산책]순수男의 변신은 무죄… ‘전차남’&‘워터스’
더보기

[스크린 산책]순수男의 변신은 무죄… ‘전차남’&‘워터스’

입력 2006-09-08 03:01수정 2009-10-07 16: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순진한 소심남이 누리꾼의 도움을 받아 사랑을 이루는 내용의 영화 ‘전차남’. 사진 제공 프리비전 엔터테인먼트

순진한 호스트들의 좌충우돌 호스트 생활을 그린 영화 ‘워터스’. 사진 제공 프리비전 엔터테인먼트

■ 전차남

8 대 2 가르마의 단발머리, 허리 위까지 끌어올린 ‘배바지’는 TV홈쇼핑에서 3만9900원에 3장 샀을 듯하고 그 위엔 ‘노 콘셉트’로 겹쳐 입은 셔츠. 한마디로 ‘촌발 날리는’ 이 남자는 게임과 애니메이션에 푹 빠진 ‘오타쿠(마니아)’다.

어느 날 그는 전철 안에서 취객에게 봉변을 당하는 여성을 구하고 첫눈에 그녀에게 반한다. 남자들이 좋아하는 스타일의 그녀는 답례로 명품 에르메스 머그잔 세트를 선물한다. 연애 한번 못해 본 소심한 이 남자, 겪은 일을 인터넷 게시판에 올리고 이 때부터 수많은 누리꾼이 그의 연애를 코치한다. 누리꾼들은 전철을 타고 다니는 이 남자를 ‘전차남’으로, 그녀를 ‘에르메스’로 부르기 시작한다. 조언대로 스타일도 바꿔 ‘남자는 헤어스타일이 80%’라는 속설을 입증하며 어설픈 꽃미남이 된 그, 드디어 그녀에게 다가간다.

영화 ‘전차남’은 2004년 일본에서 일어난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 내세울 것 없지만 순수한 남자가 완벽한 여성을 만나는 줄거리로 국내 TV 드라마에서도 흔하게 볼 수 있는 스토리다. 포인트는 누리꾼들의 조언으로 사랑이 진행된다는 점이다. 분할된 화면으로 등장하는 수많은 누리꾼이 입력하는 글과 이모티콘이 잔재미를 준다. 누리꾼의 모습도 은둔형 외톨이나 대화 없는 부부 등 다양한 인간 군상의 모습을 반영하고 있다.

인터넷 게시판에 글을 올리면 자기 일처럼 참견하는 사람들, 얼굴도 이름도 모르는 그들은 어쩌면 카페에서 바로 옆 자리에 앉아 있는 사람일 수도 있다. 이것이 ‘인터넷으로 연결된 세상의 재미’이자 이 영화가 전달하려는 메시지다.

이 영화는 일본에서 300만 관객이 들었고, 책이나 드라마로도 나왔다. 그러나 너무 무난하고 잔잔해 한국에서는 ‘글쎄’. 답답한 전차남의 고백은 가슴을 울리지 못하고 귀엽기만 하다. 12세 이상.

■ 워터스

피에로 분장을 하고 거리 공연을 하는 료헤이(오구리 온), 농구선수 출신의 나오토(마쓰오 도시노부), 청년 실업가였던 유키(스가 다카마사) 등 젊은 남자 7명이 호스트 클럽에 모인다. 돈 벌겠다고 보증금까지 내고 들어왔는데 면접을 봤던 점장은 이미 돈을 갖고 도망가 버렸다.

망연자실한 이들 앞에 원래 가게 주인이라는 가타기리(하라다 요시오)가 나타나고 그의 제안대로 ‘도그 데이즈’라는 호스트 클럽을 함께 연다. 좌충우돌 호스트 생활을 시작한 이들은 가타기리의 손녀가 심장병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치료비를 모으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14일 개봉하는 영화 ‘워터스’는 남자 접대부들이 주인공이다. 호스트 클럽은 한국에서는 음성화되어 있지만 일본에서는 ‘붐’이다. 호스트를 소재로 한 만화 드라마 다큐멘터리가 나오고 실제 호스트가 출연하는 TV 프로그램도 있다.

그렇지만 영화에는 질펀한 술자리나 섹스 장면은 없다. 호스트에게 술을 억지로 먹이고 돈을 뿌리는 여자들의 모습을 담긴 했지만, 전반적으로 호스트의 세계를 코믹 터치로 그렸고 등장 인물은 나름대로 순수한 청년들이다.

영화에선 백설공주 이야기가 반복된다. 가타기리의 손녀에게 7명의 남자들은 기꺼이 일곱 난장이가 되는데 그 이유가 분명하지 않다. 그저 순수하다고 할 수밖에. 돈을 써서 공허함을 메우려는 여자에게 “이 돈이 당신의 눈물처럼 보인다”는 ‘닭살스러운’ 말로 마음을 사로잡는 설정도 신선하지 못하다. 진정 여자가 원하는 것은 ‘마음을 알아주는 것’임을 가르쳐주긴 한다. 영화는 동화처럼 끝나는 듯하지만 결말을 한 번 비튼다. 그러나 결론은 ‘호스트가 되기엔 너무 순수한 그들’이다. 12세 이상.

채지영 기자 yourca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