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티아라 보람 키 ‘굴욕’…155cm 맞아?
더보기

티아라 보람 키 ‘굴욕’…155cm 맞아?

동아일보입력 2013-04-29 09:19수정 2013-04-29 09: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걸그룹 티아라의 멤버 보람이 키 굴욕을 당했다. 보람의 프로필상 키는 155cm다.

28일 방송된 KBS2 '출발드림팀 시즌2' 베트남 특집 편에서는 티아라가 출연해 베트남 모델들과 함께 다양한 수상 게임을 펼쳤다.

그런데 이날 방송에서 양 팀 3명의 선수가 상대 선수의 부표를 뒤집어 물에 빠뜨리는 수상 부표 버티기 게임을 하던 중 보람이 매우 곤란한 표정을 지었다. 작은 키로 인해 수영장 바닥에 발이 닿지 않은 것.


결국 게임에 진 보람은 멤버들의 도움을 받아 힘겹게 물 밖으로 빠져 나왔다. 얼떨결에 키 굴욕을 당한 보람은 "걸어지지도 않고 발이 땅에 닿지 않는다. 나 죽을 뻔했다"고 푸념해 웃음을 선사했다.

관련기사

이를 본 시청자들은 "진짜 키가 얼마길래"라며 의문을 드러냈다. 보람은 가수 전영록의 딸이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